'드라마 스페셜 단막', 납량특집 제2탄 '엄마의 섬' 방송된다'드라마 스페셜 단막', 납량특집 제2탄 '엄마의 섬' 방송된다

Posted at 2013. 8. 26. 09:1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엄마의 섬' 주요 출연진 모습이다. ⓒKBS 제공

지난 21일(수) KBS '드라마 스페셜 단막 2013' 납량특집 제1탄 '기묘한 동거'에 이어 오는 28일(수)에는 납량특집 제2탄 '엄마의 섬(극본 유병우, 연출 송현욱)'이 방송될 예정이다.

드라마 '엄마의 섬'은 외딴 섬에 홀로 사는 늙은 엄마의 생일을 맞아 외지에 사는 4남매가 귀향하고, 그들은 거기서 가족의 불편한 진실을 마주하고 무시무시한 공포에 내몰리게 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우선 드라마 '엄마의 섬'은 빌딩의 밀림, 인공의 세상 대도시를 떠나 한적한 섬 마을 바닷가에서 벌어지는 원초적 공포 드라마, 현대판 '전설의 고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계절이 계절이니만큼 요즘은 귀신 드라마가 주류가 된 듯 여러 편이 방송되고 있지만 하나같이 도시에 출몰하는 귀신을 다루고 있다.

하지만, '엄마의 섬'은 태초부터 인간에게 제1의 공포의 대상이었던 자연의 힘이 더욱 두드러지는 시골이 배경인 공포 드라마로서, '특수분장'으로 자연의 무시무시한 힘을 형상화한 귀신들이 더욱 원초적이고 그로테스크해서 차원이 다른 공포를 선사하며 불볕 더위를 날려버릴 예정이다.

또한, 실제로도 모자관계인 '엄마' 역의 김용림, 장남 '이한' 역의 남성진 그리고 차남 '이탄' 역의 유오성, 삼남 '이찬' 역의 홍경인을 비롯해 개성 강하고 선 굵은 연기로 주목 받는 배우들이 총 충동해 사랑과 증오가 엇갈리며 더욱 지긋지긋해진 가족을 실감나게 표현한다.

게다가 추억의 원조 요정 이상아는 '이한'의 처이자 가정의학과 교수로 허세에 찬 속물 역으로 전격 등장하며, 연예계에 대표 '엄친딸' 이인혜는 아이를 잃고 정신 줄을 놓은 미친 여자 역으로 파격 변신한다.

성별과 연령을 아우르는 연기파 배우들의 총출동으로 오늘날 가족의 슬픈 현실을 더욱 처절하게 그려내었다는 후문이다.

'엄마의 섬'은 이달의 피디상 수상작인 드라마 스페셜 '화평공주 체중 감량사', 미니시리즈 '해운대의 연인들'의 연출을 맡았던 송현욱 PD의 뚝심 있는 연출력으로 납량특집 호러 드라마라는 장르에 충실할 뿐만 아니라 배우들의 혼신의 연기로 가족의 상처까지 드러내는 개념 드라마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드라마 '엄마의 섬'은 28일(수)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