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SPA, '넥스트e스포츠 액션플랜#1' 발표KeSPA, '넥스트e스포츠 액션플랜#1' 발표

Posted at 2013. 8. 28. 16:1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넥스트e스포츠 액션플랜 #1' – 대통합을 위해 개선된 협회 구조 모습이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사단법인 한국e스포츠협회(회장 전병헌) 5기 한국스포츠협회 전병헌 회장 취임 7개월을 맞아 '넥스트e스포츠' 비전 실현을 위한 첫 단계로 '대통합을 위한 넥스트e스포츠 액션플랜'을 발표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1월 29일(화) 전병헌 회장 취임과 함께 제5기 한국e스포츠협회를 출범시켰고, 취임식에서 전병헌 회장은 '넥스트e스포츠' 기치를 세웠고, 그를 위한 4대 실천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이러한 '넥스트e스포츠' 가치 실현을 위한 첫 발 걸음을 내딛게 됐다.

'넥스트e스포츠 액션플랜#1'의 기본적인 방향은 협회 조직 및 의사결정 구조의 혁신이다. 전병헌 회장이 취임하기 이전 제4기까지의 협회를 보면, 많은 e스포츠 관계자들로부터 '창단팀 기업의 협의회'라고 지적받았다.

협회가 그렇게 운영되어 온 것은 사실이다. 팀을 창단해서 보유한 기업들이 회원사이자 이사사였고, 협회의 운영비 전액을 이사사 회비와 회장사의 투자로 부담해 왔기 때문에 협회의 모든 의사결정은 회장사와 이사사를 통해 이뤄졌었다. 그러나 이러한 시스템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생활기반, 아마 중심이 아니라 기존 한국프로스포츠연맹(KBO, KBL 등)에서 모티브를 따왔고, 실제 그와 동일한 업무를 해왔기 때문에 기존 협회시스템은 한국e스포츠 환경에서 당연한 선택이었다.

그러나 2012년 2월 국회에서 '이스포츠 진흥에 관한 법률'이 통과되면서 한국e스포츠협회는 프로뿐 아니라, 국민의 여가선용 기회확대 및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에 이바지해야 하는 법적 의무가 부과됐다.

그리고 그에 따라 제5기 한국e스포츠협회장은 현직의 국회의원 전병헌 회장이 취임하게 된 것이다. 또한, 그러한 역할에 맞는 조직변화를 준비해왔다.

전병헌 회장은 취임 이후 이러한 변화의 중심에 있었으며 한국e스포츠 체질 개선을 위해 8게임단 스폰서 확보, 네이버 e스포츠 페이지 신설, 온게임넷·라이엇게임즈와 3자협의체 구성, 대학생대회 및 가족대회 신설, 스포츠 어코드 정식가맹 신청 등 기존 프로 분야뿐 아니라 아마추어 활성화를 위한 역할 확대와 e스포츠의 사회적 위상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지속해 왔다.

특히, 전병헌 회장은 5기 협회의 기치로 내세운 '넥스트e스포츠' 기치 실현을 위해서는 기존 3~4기 협회에서 발생한 한국e스포츠 계의 갈등관계를 청산하고 한국e스포츠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시스템으로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한국e스포츠협회는 제5기 전병헌 회장 취임 7개월을 맞아 그 동안 전병헌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협회의 변화와 성과, 관계기관들의 의견 수렴을 토대로 갈등과 분열로 갈라졌던 한국e스포츠계 대통합을 위한 '넥스트e스포츠 액션플랜 #1'을 공개한다.

전병헌 회장은 지난 7개월간 한국e스포츠의 주요한 관계자들과 직접 소통했고, 여전히 협회를 강력하게 뒷받침해주고 있는 협회 이사사들로부터 동의를 구하는 절차도 거쳤다.

한편, 전병헌 한국e스포츠협회장은 "취임 후 꼭 7개월을 채운 날이다. 이번에 발표한 '넥스트e스포츠 액션플랜#1'은 협회장으로 취임 한 이후 많은 e스포츠 관계자들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현실에 맞춰 각색한 그림이며, 한국e스포츠계를 갈라놓았던 갈등과 분열을 치유하고 통합으로 나아가는 첫 발걸음을 뗀 것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 협회가 모든 문을 열고, 문턱을 없애고 한국e스포츠를 구성하는 모든 주체들에게 보내는 첫 번째 프로포즈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 협회는 앞으로 '넥스트e스포츠' 기치가 실현됐다고 인정받을 때까지 내부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약속과 함께 한국e스포츠 전체의 체질을 개선할 수 있는 액션플랜을 지속적으로 발표하고 실천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 '넥스트e스포츠 액션플랜 #1'  – 주요내용

① 한국e스포츠협회는 한국e스포츠에서 활동하는 모든 주체에게 입회의 문을 연다.

② e스포츠 팀을 운영하는 주체는 회비라는 특정한 부담 없이 협회와의 회원 협약을 통해 회원으로 가입하여 해당 종목의 리그 운영과 선수 보호에 관한 협회의 의사결정에 참여 할 수 있으며, 협회의 지속적인 행정 지원을 받을 수 있다.

③ 방송사는 미디어 협약을 통해 회원으로 가입하게 되며, 협회는 직접 주최하는 대회, 정부 공식 e스포츠 행사, 아마추어 e스포츠를 방송으로 제작 송출하는데 있어서 미디어협약 파트너가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한다.

④ 종목사는 일정수준의 회비를 부담하게 되며, 종목사로부터 받게 되는 회비는 생활e스포츠 저변확대, 대통령배 등 아마추어 종목 활성화, e스포츠 팀 또는 선수 지원을 위해 사용하게 된다. 협회는 대통령배, 가족대회 등 국내 아마추어 종목 지원을 위해 행정적 지원을 하게 되며, 향후 Iesf의 스포츠어코드 가맹을 통해 전세계 글로벌 종목화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하게 된다.

⑤ 회원 및 회원사는 분과별 소모임을 통해 공식리그 운영과 관련된 논의를 할 수 있고, 기본적인 협회 의사결정 안건을 운영위원회에 제안할 수 있으며, 운영위원회의는 이러한 안건을 심의하고, 일반적인 사안에 대한 의결권과 주요한 사안에 대해 일치된 의견을 개진함으로서 협회 운영에 참여하게 된다. 1년 1회 개최되는 한국e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는 회원 및 회원사 전체회의를 개최하게 된다.

⑥ 부회장사는 협회 운영위원회의에서 결정된 주요한 사안에 대해 협회장과 함께 논의하게 되며, 회장과 함께 협회를 이끌어나가는 핵심임원 역할을 하게 된다.

⑥ 이사사로 구성된 이사회는 협회의 재정 및 회계 운영을 감사하고 회장으로부터 보고받은 사안에 대해서 심의·의결하며, 회원 및 회원사 전체회의에 상정될 안건을 심의·의결하는 전체회의의 사전 회의체 역할도 하게 된다.

⑦ 한국e스포츠협회는 회장을 중심으로 한 e스포츠를 대표하는 행정기관으로 기본적으로 협회 회원비와 이사회비(부회장사 포함)를 통해 운영되며, e스포츠 진흥 발전과 생활e스포츠 지원 육성을 위해 정부의 지원을 민간으로 전달하는 가교역할을 하게 된다. 협회는 e스포츠 선수의 권익보호와 재사회화 교육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하며, e스포츠 팀들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 협회는 회원과 회원간의 친목을 도모함과 함께 회원 및 회원사가 제시하는 의견을 수렴하여 협회 운영에 반영해야 함은 물론이고, 운영위원회·전략위원회를 통해 결정된 사안들의 주요내용은 e스포츠 팬들과 e스포츠 기자단에게 알림으로서 한국e스포츠 주체들간의 소통 가교 역할을 해야 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