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공효진, '주군의 태양' 괴한 습격 받아 '일촉즉발 현장'소지섭-공효진, '주군의 태양' 괴한 습격 받아 '일촉즉발 현장'

Posted at 2013. 9. 12. 13:5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주군의 태양' 프로그램 모습이다. ⓒ본팩토리 제공

SBS 수목미니시리즈 '주군의 태양(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진혁 권혁찬, 제작 본팩토리)의 배우 소지섭과 공효진이 괴한에 습격 받아 피로 물든, '일촉즉발의 현장'이 공개됐다.

드라마 '주군의 태양'은 탄탄한 스토리와 짜임새 있는 연출로 매회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 지난 11일(수) 방송된 11회분은 자체최고시청률인 20%(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수목극 독주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환상의 케미'를 자랑하는 '소공커플' 소지섭-공효진은 매회 옥신각신하면서도 서로를 위한 일이라면 물심양면으로 나서는 '서툰 진심'을 드러내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와 관련 소지섭과 공효진은 12일(목) 방송될 드라마 '주군의 태양' 12회분에서 위기일발의 '괴한 피습' 장면을 담아낼 예정이다.

등에 칼이 꽂힌 채 피 범벅이 된 '주중원(소지섭 분)'이 '태공실(공효진 분)'에게 안겨 눈을 감고 있는 상태이다. 그런 '주중원'의 모습에 충격을 받고 오열하는 '태공실'의 모습이 긴장감을 조성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11일(수) 방송된 '주군의 태양' 11회 분에서는 '태공실'에게 고백한 후에도 선을 그어오던 '주중원'이 '태공실'에게 키스를 시도하면서 한 발 더 다가가는 모습을 보였었다.

한층 깊어질 두 사람의 러브라인이 예고된 가운데 목숨이 위태로워 보이는 '주중원'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소지섭과 공효진의 '괴한 피습신'은 지난 10일(화) 경기도 일산의 한 카센터에서 촬영됐다. 이날 두 배우의 촬영분은 의문의 존재와 옥신각신하는 것은 물론 흉기와 피가 등장하는 작은 액션 장면이었다.

화기애애한 여느 날과 달리 촬영장에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소지섭과 공효진 역시 높은 집중력을 발휘하며, 웃음기 없이 진지하게 촬영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큰 충격으로 인해 절규를 토해내야 하는 '눈물 연기'를 앞둔 공효진은 촬영장 한 켠에서 조용하게 혼자 감정을 추스르는 시간을 가졌던 상황이었다.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그렁그렁 눈물을 쏟아내 현장을 정적감에 빠져들게 했다.

그런가 하면 소지섭은 이날 피습 장면을 앞두고 똑같은 의상 세 벌을 준비해오는 꼼꼼함을 보였다. 흉기에 박히거나 분장 도중 의상이 망가질 경우를 대비해 같은 의상을 여벌로 준비하는 세심함으로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때론 능청스럽게, 때론 달달하게, 로코 연기를 선보이던 소지섭과 공효진은 깊은 감정을 담아내야 했던 이번 피습 장면 역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라며 "위기일발의 순간이 공개된 가운데 소지섭과 공효진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1일(수) 방송된 드라마 '주군의 태양' 11회분 방송에서는 '한나브라운(황선희 분)'이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성란(김미경 분)'과 '석철(이종원 분)'에게 접근한 '한나'가 '주중원'을 알고 있었다. '주중원'과 어떤 관계이며, 어떻게 알고 있는지 12일(목) 방송될 12회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