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탁구 고수+생활 체육인의 만남!'예체능', 탁구 고수+생활 체육인의 만남!

Posted at 2013. 9. 25. 09:23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우리동네예체능) 마치 '탁구 종합선물세트'와도 같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 25회는 88서울올림픽 25주년을 기념하여 '88서울올림픽 25주년- 탁구' 편이 방송됐다. 이날은 탁구의, 탁구에 의한, 탁구를 위한 날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에, '올림픽 레전드' 대표로 유남규, 현정화, 김기택, 김완과 '우리동네 예체능' 대표로 강호동, 이수근, 최강창민, 조달환, 재경, 이상봉, 헨리 그리고 '우리동네 에이스' 대표인 조한성과 권태호가 함께해 현정화팀 vs 유남규팀으로 나뉜 채 각 팀의 명예를 건 한판승부를 벌였다.

경기는 그야말로 명승부의 연속이었다. 첫 번째 대결 상대로 나선 헨리와 이상봉은 시종일관 들뜬 상태로 코믹과 진지를 넘나드는 경기를 펼쳤다.

특히, 헨리는 "괜히 나왔다. 괜히 매니저에게 잘한다고 말했다"며 초조함을 감추지 못하다가도 막상 자신의 공격이 성공하면 언제 그런 걱정했냐는 듯 흥분된 제스처와 감격의 영어 리액션을 쏟아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탁멍의 자리'를 놓고 외나무다리에서 다시 만난 최강창민과 재경은 명불허전 탁멍의 자리를 놓고 그 어느 때보다 긴장된 모습이 역력했다. 급기야 파이팅 넘치는 자세로 "자신 있다"고 외치는 재경에게 최강창민은 "나는 없냐?"며 도발하는 등 경기 초반부터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는 등 레전드들의 경기만큼 흥미진진한 승부를 펼쳤다.

이처럼 하수들의 경기가 가벼움에서 오는 재미와 웃음을 선사했다며 고수들의 경기는 진지함에서 오는 리얼 긴장감을 선사했다.

선배 김완과 성대결에 나선 현정화. 탁구 고수들이야 할지라도 경기에 임하는 그들은 올림픽에 나선 선수인양 연습 경기부터 자신의 주특기인 강스매시와 백드라이브로 기선 제압을 했다.

두 사람은 엎치락뒤치락 주도권을 잡아가면 한 치의 물러섬도 없는 경기를 펼쳤지만 행운은 여신은 현정화에게 돌아갔다. 이에, 유남규는 "김완이 이렇게 긴장한 건 처음 본다. 김완은 긴장하면 말이 줄어든다"라고 대신 소감을 말해 이번 경기가 얼마나 팽팽했는지를 짐작케했다.

또한, 다시 만난 '예체능' 에이스들의 끝판 대결인 조달환 vs 조한성의 경기 역시 한 시도 눈을 떼지 못하는 빅매치 중의 하나였다. 지난 예체능 vs 서울 상도동과의 탁구 첫 번째 경기에서 긴장감 넘치는 박빙의 10분으로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에 떠나지 못한 그들은 이번 경기 역시 명승부를 만들어냈다.

할래야 피할 수 없는 리벤지 매치에서 그들은 쫓는 자와 쫓기는 자의 추격전을 벌인 가운데 조달환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접전 끝에 뼈아픈 역전패를 당하고 만다.

이처럼 어느 경기하나 버릴 것 없이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경기가 펼쳐진 '88서울올림픽 25주년- 탁구'. 무엇보다 이번 88서울올림픽 특집이 돋보인 점은 '우리동네 에이스'로 함께한 일반인들 조한성, 권태호의 참여다.

지난 예체능팀과의 탁구 경기에서 조달환과의 박빙의 승부를 펼쳤던 두 사람이 이번 88서울올림픽 특집에 나와 활약하는 모습은 일반인들의 참여가 단발성으로 그치지 않고 장기적으로 이어갈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또한, 일반인과 연예인 그리고 탁구 고수들이 스스럼 없이 한 팀이 되어 겨루는 모습은 '예체능'에서만 볼 수 있는 부분이었다.

이처럼 '환상의 짝꿍' 현정화, 유남규의 적재적소 깨알 같은 입담과 김기택, 김완, 헨리, 이상봉, 최강창민, 재경 그리고 일반인들의 활약까지 하나가 된 '88서울올림픽 25주년- 탁구'는 탁구와 관련된 것은 모두 집대성한 종합선물세트와 같았다.

경기가 끝난 후 네티즌들은 "조달환-조한성, 후덜덜 하드만", "명승부! 선수 모두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예체능 즐겨보는데 오늘이 가장 흥미진진했던 게임이었던 거 같아요. 1988년 탁구 레전드와 함께하는 예체능 담주도 기대됩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한편, '우리동네 예체능'은 7.4%의 시청률로 동시간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다음주 유남규와 김기택의 25년 만의 리벤지 매치를 예고한 '우리동네 예체능'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20분에 방송.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