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군의 태양' 소지섭-공효진, 눈물의 '공항 이별''주군의 태양' 소지섭-공효진, 눈물의 '공항 이별'

Posted at 2013. 9. 27. 07:03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본팩토리) '주군의 태양' 소지섭-공효진이 가슴 아픈 이별로 안방극장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극본 홍정은-홍미란, 연출 진혁-권혁찬/ 제작 본팩토리) 15회 분은 시청률 19.7%(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고수하며 철옹성 수목극 왕좌의 위용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주중원(소지섭)과 태공실(공효진)의 이별장면이 그려졌다. 주중원은 온 마음을 다해 태공실에게 진심으로 다가갔지만 태공실은 그런 주중원을 끊임없이 밀어냈던 것. 자존심도 버리고 태공실에게 매달리는 주중원과 혼자 눈물지으며 독하게 마음을 다잡는 태공실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극 중 주중원은 죽음의 기로에서 태공실에 대한 자신의 깊은 사랑을 깨달은 상황. 기억을 모두 되찾은 주중원은 태공실에게 "너랑의 관계에서 끝은 있을 거라고 적당히 발 빼고 있고 싶었어. 그런데 정말로 죽는다, 끝이다를 겪고 나니까, 확실히 알겠어. 나는 너랑 끝내기 싫어. 안 낼 거야. 계속 내 옆에 있어. 감당은 내가 해"라며 자신의 사랑을 확고하게 드러냈다. 그러나 태공실은 주중원이 자신 때문에 위험해지는 것을 두고 볼 수 없었던 터. "저한테 맞춰서 내려오지도 떨어지지도 말아요. 원하지 않는다고 했잖아요. 가 볼게요"라고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아섰다.

하지만 주중원은 자존심도 버리고 태공실에게 매달리는 반전 면모를 보였다. 그간 태공실이 주중원에게 매달려왔던 둘의 관계가 완전히 뒤집힌 것. 주중원은 태공실에게 매력없다고 차이자 태공실과 영매사와의 계약문제를 해결한 후 "그거 이제 끝났어. 내가 그 쪽이랑 합의 봤어. 고맙다고는 안 해도 되고, 떨어졌다는 매력 포인트에 점수나 쳐 줘"라며 능청스러운 말을 건넸다. 그러나 태공실의 퇴짜가 이어지자 "너 오늘만 나한테 세 번 꺼지라고 했어. 내가 세 번이나 참아줬다는 거야"라고 으름장을 놓기도 한 것. 특히 주중원은 "다섯 번째 꺼져는 안 들을래. 나 갈 거야. 어두운데 귀신들이랑 조심해서 잘 가"라며 풀 죽은 모습으로 뒤돌아서 태공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그러나 주중원의 곁을 떠나겠다는 태공실의 의지는 확고했다. 주중원과 떨어지기 위해 자신을 알고 있다는 유진우(이천희)를 따라 떠나기로 결정했던 것. 태공실은 주중원에게 "나는, 그냥 귀신들한테 인기 많은 빛나는 태양으로 생각하고 싶은데 사장님을 보고 있으면, 죽은 사람으로 만드는 불길한 태양 같아서 내가 너무너무 무섭고 싫어져요"라며 "당신 옆에서 그런 태양으로 떠 있고 싶지 않아요, 이제 그냥 나를 꺼지라고 해 줘요”라고 자신을 그만 놓아줄 것을 부탁했다. 주중원은 눈물로 부탁하는 태공실의 모습에 "내가 그동안 너한테 겁 없이 꺼지라고 할 수 있었던 건, 니가 반드시 내 곁에 다시 뜰 걸 알고 있었기 때문일 거야”라며 "니가 해달라는 데로 해 볼게. 꺼져, 태양"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었다. 돌아서 가는 태공실을 촉촉해진 눈으로 간절하게 바라보며 “이대로 태양이 꺼지면,,난 멸망할 거야"라는 혼잣말을 남기는 주중원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소지섭과 공효진의 슬픈 이별에 함께 가슴아파했다. "소지섭이랑 공효진의 달달한 러브라인 기대했는데 너무 슬프게 전개돼 울면서 봤다", "소지섭과 공효진 캐릭터에 몰입해서 보니...어쩔 수 없는 두 사람의 애처로운 감정이 느껴져서 한참 동안 먹먹했다", "소지섭 마지막 표정 정말 대박이다. 역시 믿고 보는 배우다. 사람을 울려버리는 마력을 지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런가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100억 납치 사건'의 전말이 모두 밝혀져 시청자들의 묵은 궁금증이 해소됐다. 어린 주중원이 사랑했던 것은 차희주(한보름)가 아닌 쌍둥이 언니 한나 브라운(한보름)이었고, 한나브라운은 동생 차희주가 꾸민 '100억 납치 사건'을 뒤집어쓰고 차희주로 죽었던 것. 진짜 차희주가 한나브라운(황선희)으로 살아 왔다는 사실과 죽은 진짜 한나 브라운이 진심으로 주중원을 사랑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유진우가 태공실과 3년의 시간을 함께 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관심을 모았다. 유진우가 태공실에게 사고로 깨어나지 못했던 3년 동안 자신과 곳곳을 함께 돌아다녔다고 전했던 것. 유진우가 태공실에게 함께 떠날 것을 제안하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됐다. '주군의 태양' 16회는 오는 10월 2일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