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령-박준금-윤손하, '상속자들' '韓 상위 1%' 재벌가 안주인들김성령-박준금-윤손하, '상속자들' '韓 상위 1%' 재벌가 안주인들

Posted at 2013. 10. 12. 10:5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상속자들' 프로그램 모습이다. ⓒ화앤담픽처스 제공

배우 김성령-박준금-윤손하가 '화끈까칠'한 '대한민국 상위 1%' 재벌가 안주인들로 등장, '파격 카리스마'를 예고했다.

김성령과 박준금, 윤손하는 SBS 수목미니시리즈 '상속자들(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 제작 화앤담픽처스)'에서 각각 그룹상속자 '김탄(이민호 분)'의 엄마이자 '김회장(정동환 분)'의 동거녀인 '한기애' 역과 '김회장'의 두 번째 부인이자 호적상 안주인인 '정지숙' 역, '라헬(김지원 분)'의 엄마이자 RS인터내셔널의 대표 '이에스더' 역을 맡았다.

이민호-최진혁-김지원-정동환-김미경-최진호 등과 함께 황홀하고 짜릿한 재벌가 스토리를 펼쳐낸다.

이와 관련 지난 1, 2회 방송분에서는 호적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몸이 아픈 '김회장'을 보필하고 있는 작은 사모님 '기애'와 '김회장'의 호적상 부인이자 제국그룹 재단 이사장인 '지숙'이 극 초반부터 날선 대립을 펼치는 장면이 담겨졌던 상황이다.

'기애'를 집안으로 들여서 자신의 울타리 안에 가둬놓은 냉철한 '지숙'과 언젠가 아들 탄이 제국그룹의 경영자로 나서고, 자신이 호적의 주인이 되는 날을 호시탐탐 기다리고 있는 '기애'의 대립구도가 비춰지면서 관심을 모았다.

또한, '에스더'는 성공을 위해 딸 '라헬'의 극렬한 반대도 묵살한 채 재혼을 감행하는, 모성애보다는 사회적 위치에 더 가치를 두는 여성 사업가의 냉혈한 카리스마를 완벽하게 그려냈다.

딸 '라헬'을 제국그룹의 아들 '김탄(이민호 분)'과 약혼시키는 등 전도유망한 사업가로서 뼛속까지 재벌가의 안주인으로 살아가는, '에스더'의 행보 또한 눈길을 끌고 있다.

김성령과 박준금, 윤손하는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들다운 파격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명품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김성령과 박준금은 짧은 대화를 나누는 장면에서 조차 화끈하고 까칠하게 접전을 펼쳤고, 윤손하는 가녀리고 여성스러운 외모와는 사뭇 다른, 이기적이고 욕망어린 철의 여인으로 변신했다.

특히, 김성령은 센척하는 모습과는 달리, 의붓아들 '김원(최진혁 분)'이 나타나자, 우아하게 마시던 포도주를 허겁지겁 와인잔에 뱉어내고 마는, 허당기 가득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배꼽잡게 만들었다.

섹시하면서 사악한 3인3색 재벌가 안주인의 역할을 능수능란하게 소화해낸 세 여배우들의 연기에 시청자들은 "역시, 레전드급 여배우들의 연기력은 달랐다"라고 극찬을 쏟아내고 있다.

고혹적인 재벌가 사모님의 모습과 함께 다소 허당기가 묻어나는 귀여운 면모를 담아내고 있는 김성령은 "나름 센 척 하지만 여기저기서 당하기만 하는 '한기애'의 캐릭터 자체가 워낙 재미있다. 말 그대로 허당 캐릭터라 촬영을 하다가도 웃음이 터질 때가 많아 NG를 종종 낸다. 그래서 우리 촬영장은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라며 "최근엔 후배 박신혜가 나를 비롯해 배우들에게 밥을 샀는데, 식사를 계기로 후배배우들과 더 친해졌다. 다음엔 내가 한 턱 낼 예정이다"라고 행복한 소감을 전했다.

제작사 화앤담픽처스 측은 "김성령과 박준금, 윤손하의 열연은 '상속자들'의 스토리 전개에 무게감을 주는 중요한 한축이다. 촬영장 안을 가득채운 그녀들의 아우라가 현장을 종종 숨죽이게 만들 정도이다"라며 "관록이 묻어나는 연기력을 가감없이 발산하는 김성령과 박준금, 윤손하의 모습을 앞으로 더욱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0일(목) 방송된 드라마 '상속자들' 2회분에서는 이민호-박신혜-정수정-강민혁-김지원이 섬세한 5색 애정구도를 펼쳐내며 '초광속' 러브라인을 예고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언니가 종적을 감춰 오갈 데 없는 신세가 된 '차은상(박신혜 분)'을 '김탄'이 자신의 집에 데려갔고, '김탄'은 '은상'의 SNS까지 몰래 훔쳐보다 '은상'의 절친인 '윤찬영(강민혁 분)'의 사진을 본 후 왠지 모를 질투심을 폭발시켰다.

하지만, 뒤이어 나타난 탄의 약혼녀 '유라헬(김지원 분)'이 '차은상'과 대면하게 됐고, 또한 도움을 청하는 '은상'의 메시지를 보게 되는 '찬영'과 '찬영'의 연락을 애타게 기다리는 '이보나(정수정 분)'의 모습까지, 얽히고 설킨 5각 러브라인이 펼쳐졌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