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세영, '결혼의 여신'서 매서운 '시월드' 입성식 치뤄배우 이세영, '결혼의 여신'서 매서운 '시월드' 입성식 치뤄

Posted at 2013. 10. 19. 09:0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이세영' 모습이다. ⓒ삼화네트웍스 제공

배우 이세영이 기대와는 180도 다른, 매서운 '시월드' 입성식을 치뤘다.

이세영은 SBS 주말특별기획 드라마 '결혼의 여신(극본 조정선, 연출 오진석, 제작 삼화 네트웍스)'에서 재벌집 며느리가 되기를 꿈꿨던 '지선(조민수 분)'의 딸 '노민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끊임없는 구애로 자신을 귀찮게 하던 '예솔(김준구 분)'이 서광 전자의 손자임을 알게 된 후 태도를 돌변, 초스피드로 결혼식을 치르는 등 귀여운 속물녀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기고 있다.

이와 관련 19일(토) 방송될 드라마 '결혼의 여신' 33회분에서는 결혼 후 호화로운 재벌가 며느리의 삶을 꿈꾸는 '민정'과 그런 '민정'을 호되게 꾸짖는 시할머니 '진희(반효정 분)'의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진희'는 '민정'의 원대로 사치스런 결혼식을 허락했지만, 이를 탐탁지 않게 여기고 있던 터이다. 가진 것 많은 재벌이지만 소박하게 자신만의 철학을 지키며 살던 반효정이 신혼여행에서 돌아온 후에도 여전히 철없는 행동을 보이는 이세영의 모습에 단단히 화가 난 것이다.

호화로운 청담동 며느리의 모습에 도취돼있던 '민정'의 혹독한 시집살이가 예고되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세영의 다사다난한 '시월드 입성' 장면은 지난 17일(목) 경기도 일산 탄현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 분은 신혼여행에서 돌아온 후 고운 한복까지 차려입은 새댁 이세영이 반효정의 호통에 눈물을 보이게 되는 장면이었다.

촬영 전부터 대본에서 눈을 떼지 못했던 이세영은 카메라가 켜지자 바로 상황에 몰입,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쳐냈다. 특히, 어린 나이지만 아역부터 연기내공을 다져왔던 이세영은 반효정의 호통 한 마디에 코까지 새빨개진 채로 눈물을 뚝뚝 흘려내는 명연기로 스태프들의 마음까지 짠하게 만들었다.

이세영은 극 중 호랑이 시할머니로 만나게 된 대 선배 반효정과의 호흡에 대해 "촬영 전 반효정 선생님께서 감정처리에 대한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 덕분에 수월하게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아 너무 감사하다"라며 "반효정 선생님의 호통 연기가 너무 무서워 눈물이 더 왈칵났던 것 같다. 정말 좋은 배움의 기회였다"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드라마 '결혼의 여신'을 통해 태어나서 처음으로 웨딩드레스를 입어보는 등 결혼에 대해 간접 경험을 하게 된 이세영은 "이번 촬영을 통해 결혼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볼 수 있었다"라며 "잠깐의 촬영이었지만 결혼이란 많은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느꼈다. 아직 어린 만큼 결혼은 조금 늦게 하는 게 좋지 않을까 싶다"라고 소감을 덧붙였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이세영은 아역시절부터 쌓아온 상당한 연기 내공을 갖춘 배우다. 발랄한 연기 못지않게 섬세한 감정도 완벽하게 표현해냈다"라며 "이세영이 극 중 결혼생활을 통해 흘리는 눈물과 그 눈물 속에서 변화될 모습을 기대해달라"라고 밝혔다.

한편, 드라마 '결혼의 여신'은 현실감 돋는 4인 4색 사랑과 결혼의 모습이 높은 공감대를 형성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각기 다른 가치관을 가진 네 명의 여자들의 사랑과 갈등을 통해 진정한 결혼의 의미와 소중함, 그리고 결혼의 긍정성까지 보여주게 될 드라마 '결혼의 여신'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