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민호, '메디컬 탑팀'서 불길한 기류 포착돼오연서-민호, '메디컬 탑팀'서 불길한 기류 포착돼

Posted at 2013. 10. 29. 14:2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메디컬 탑팀' 프로그램 모습이다. ⓒ에이스토리 제공

MBC 수목미니시리즈 '메디컬 탑팀(극본 윤경아, 연출 김도훈, 제작 에이스토리)' 속 오연서-민호에게서 불길한 기류가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최아진(오연서 분)'-'김성우(민호 분)'는 탑팀의 막내이자 외과 전공의로 의술은 아직 부족하지만 언제나 넘치는 열정과 에너지를 뽐내며 극의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그런 두 사람이 평소답지 않은 시무룩한 모습을 보여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는 것이다.

공개된 사진은 30일(수) 오후 방송될 드라마 '메디컬 탑팀' 7회의 한 장면으로, '바위(갈소원 분)'의 생체 폐 이식 수술을 마친 후 테이블에 마주 앉은 '아진-성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서글픈 표정을 지으며 괴로운 듯 머리를 쥐어 잡고 있는 '아진'과 무거운 표정으로 그녀를 바라보는 '성우'의 모습은 이들에게 심상찮은 일이 벌어졌음을 예감케 한다.

특히, 이날 두 사람이 참여하는 '바위'의 생체 폐 이식 수술은 국내에서는 최초로 시행됨은 물론 집도의인 '주영(정려원 분)-용섭(안내상 분)' 또한 처음 경험하는 고난이도 수술이기에 수술 중 발생될 위험천만한 사태 또한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바위'의 수술 성공 여부와 두 사람이 괴로움을 느끼게 된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메디컬 탑팀'의 한 관계자는 "'바위'의 수술에 참여한 '아진'이 처음으로 의사라는 직업에 대한 회의를 느끼게 되는 안타까운 장면이 그려질 예정이다"라며 "'바위'의 수술실 안에서 발생할 예측불허의 사건 또한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메디컬 탑팀' 지난 방송에서는 수술실에 누워 환한 미소를 지으며 마취에 빠져드는 '바위'와 그런 바위를 보며 가슴 아파하는 '태신(권상우 분)'의 모습으로 엔딩을 맞아 안타까움을 더했다.

오연서-민호 사이에 흐르는 심상찮은 기류의 정체는 30일(수)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드라마 '메디컬 탑팀' 7회에서 밝혀진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