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박진영, 대신 고릴라 참여?!'예체능' 박진영, 대신 고릴라 참여?!

Posted at 2013. 11. 5. 15:13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예체능) '예체능' 녹화 현장에 고릴라가 나타나 화제다. 대체 무슨 일일까? 오늘(5일) 방송되는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31회에서는 코치 우지원과 일일 코치 석주일 팀으로 나뉜 예체능 농구단이 4:4 농구 대결을 이어간다.

이 날 녹화에서 예체능 농구단은 뒤늦게 다리 부상을 확인한 최강창민과 개인일정의 박진영을 제외한 모든 멤버가 참여해 경기를 이어갔다. 그 가운데 고릴라 인형이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는 미리 잡혀있던 스케줄로 인해 녹화에 불참한 박진영이 자신의 분신 고릴라를 대체 멤버로 보내온 것.

고릴라는 녹화 내내 최강창민의 곁에 껌딱지처럼 붙어 다닌 채 예체능 농구단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며 경기를 관람하는 등 녹화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함께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최강창민이 다리 깁스를 한 채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지난 우먼프레스와의 첫 경기에서 줄리엔 강과의 예상치 못한 부딪힘으로 인해 생긴 부상으로 최강창민 역시 경기가 끝난 후에야 비로소 부상의 진위여부를 알았을 정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투로 1점을 추가하며 승리의 기쁨을 맛보는 등 그의 몸은 경기 내내 코트를 종횡무진 뛰어 다녔다. 최인선 감독 역시 "결과와 상관없이 몸은 다치지 말아야 한다"며 "경기가 끝나고 나서 알았을 정도니 너의 열정을 높이 산다"고 말하며 뛰지 못해 아쉬워하는 최강창민을 격려했다는 후문.

이와 관련해 '예체능' 제작진 측은 "농구는 몸싸움이 필수적인 종목이다. 이에, 가벼운 부상이 자주 있는 일이라 엔트리 멤버를 확충해나가고 있다"면서 "첫 번째 추가 선수로 영입된 이정진은 두 번째 경기부터 뛸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주 돌아온 '똥개' 석주일의 등장으로 다시 한 번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우리동네 예체능'은 우리동네 사람들과의 스포츠 한판 대결을 펼치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밤 11시 20분 방송.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