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정윤,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로 돌아온다배우 최정윤,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로 돌아온다

Posted at 2013. 11. 18. 12:4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최정윤' 모습이다. ⓒ해븐리스타컨텐츠 제공

믿고 보는 배우 최정윤이 반전 전업주부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JTBC 새 월화 미니시리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극본 박민정, 연출 김윤철, 제작 커튼콜 제작단 드라마 하우스)'에 최정윤이 합류하며 전업주부들의 이면적인 마음과 갈등을 리얼하게 그릴 예정인 것이다.

극 중 최정윤은 이른 나이에 부잣집 남자와 결혼식을 올려 중학생 딸을 둔 전업주부 '권지현'으로 분해, 열연을 펼칠 전망이다.

부잣집 사모님다운 고상함과 세련됨으로 무장한 그녀는 시댁 식구들 앞에선 조신한 현모양처지만 친구들 앞에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말괄량이로 파란만장한 전업주부의 삶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정평이 나있는 최정윤은 이번 작품을 통해 색다른 연기 변신에 도전, 단아한 이미지를 벗고 180도 다른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한 발 더 다가설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최정윤은 앞서 캐스팅 소식으로 화제를 모은 '윤정완' 유진과는 고등학교 동창생으로 절친 호흡을, 아역 '이세라' 진지희와는 모녀로서 호흡을 맞추며 안방극장에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이들이 만들어나갈 시너지에도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최정윤은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너무 재미있어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 '권지현'은 그 동안 해왔던 캐릭터가 아닌 처음으로 도전하는 캐릭터로 저 역시 기대를 하고 있다. 앞으로 제가 그려갈 '권지현' 캐릭터에 많은 애정 부탁드린다. '우리가 사랑 할 수 있을까' 역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는 대한민국 여자들의 현재와 미래, 그리고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애달프고도 뜨거운 30대라는 선상에 놓인 삼인삼색(三人三色) 세 여자의 좌충우돌 고군분투기를 그린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