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서 남주나' 오나라, 등기부등본까지 떼보는 철처함'사랑해서 남주나' 오나라, 등기부등본까지 떼보는 철처함

Posted at 2013. 11. 24. 13:01 | Posted in - 취미&생활/만화리뷰


(자료제공=곰엔터테인먼트) 23일 MBC 주말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극본 최현경, 연출 김남원) 16회 방송분에서 두 명의 시어머니의 시월드에도 꿋꿋한 며느리 오나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시어머니 순애(차화연 분)가 입원했다는 소리를 들은 지영(오나라 분)은 전복죽을 끓여 병원을 방문한다.

하지만, 순애(차화연 분)는 가스가 나오지 않아 지영(오나라 분)이 끓여 온 전복죽을 먹지 못한다. 이 때, 병실에 있던 은주(남보라 분)가 '끓여온 성의가 괘씸한데 제가 대신 먹어드릴까요?'라며 밉상을 떨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대처하는 모습이 인상 깊게 그려지며 오나라의 꿋꿋한 모습에 시청자들의 입가에도 미소가 지어졌다.

또한, 지난 15회 방송에서 순애(차화연 분)의 의료보험료가 몇 십만 원 나온 걸 본 지영(오나라 분)은 이번 16회 방송분에선 등기소에 가서 등기부 등본을 떼보는 모습도 그려졌다. 지영(오나라 분)의 행동의 변한 것에 다른 꿍꿍이가 있음을 내비쳐지는 순간이었다.

황혼의 로맨스의 시작으로 더욱 흥미를 더해가는 '사랑해서 남주나'는 매주 토, 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