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총리와 나', 주연배우 5명의 단체 컷 공개드라마 '총리와 나', 주연배우 5명의 단체 컷 공개

Posted at 2013. 11. 25. 12:4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총리와 나' 단체 컷 모습이다. ⓒKBS 제공

올 겨울 '노 스트레스 꿀 잼'을 선사할 단 하나의 드라마 '총리와 나' 이범수-윤아-윤시윤-채정안-류진이 위풍당당한 단체 케미(Chemistry, 강한 끌림이나 감정-궁합)를 뽐내며 안방극장 접수를 예고했다.

25일(월)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총리와 나(극본 김은희 윤은경, 연출 이소연)' 측은 극을 이끌어갈 연기력 절정의 주연배우 5명의 단체 컷을 공개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래의 선택' 후속으로 12월 9일(월) 첫 방송 예정인 '총리와 나'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난 20대 꽃처녀의 코믹 반전로맨스를 담는다.

대한민국 1% 공무원의 고품격 '수트발'을 뽐낸 '권율' 이범수-'강인호' 윤시윤-'박준기' 류진과 각각 구멍기자와 철두철미한 공보실장의 향기를 뿜어내고 있는 '남다정' 윤아와 '서혜주' 채정안까지 공개된 사진 속 5명의 배우들은 각각의 캐릭터에 빙의된 듯 남다른 포스로 눈길을 끌었다.

진지 코믹의 대가 이범수는 극의 중심을 잡을 예정인만큼, 정 중앙에 서서 눈에서 레이저를 뿜어낼 듯 차원이 다른 '고품격' 포스를 뿜어내고 있다.

깔끔하게 떨어지는 블랙 수트가 마치 그가 보여줄 '대쪽 총리님'의 모습을 엿보게 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또한, 환한 미소의 윤아와 도회적인 이미지의 채정안은 이범수를 사이에 두고 연적(?)이 될 것을 예고하는 듯 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면서도 우월한 자태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행시 차석까지 계획한 총리실 최고의 엘리트 수행과장 윤시윤은 세련된 그레이 수트와 포인트 장식으로 훈훈한 외모를 돋보이게 해 눈길을 끌고, 브라운 계열의 수트로 멋을 낸 류진은 극 중 이범수의 발목을 잡을 예정인 만큼 남다른 집념(?)을 느끼게 해줘 시선을 집중시킨다.

14일(목) 청담동 소재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이번 단체 컷 촬영은 이범수-윤아-윤시윤-채정안-류진이 한데 모이는 것만으로도 후끈 달아올랐다.

'총리님' 이범수는 촬영장을 누비며 다른 배우들의 디테일까지 챙기는 세심함을 보여줬고, '20대 꽃처녀' 윤아는 연적으로 마주할 채정안과 소소한 대화를 나누면서도 연기에 대한 조언을 들으며 쉬는 시간을 유용하게 보내는 등 열정을 불태웠다.

특히, 5명의 배우들 모두 출중한 연기력을 뽐내며 촬영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단시간 안에 촬영을 마친 후 대화를 나누며 팀워크를 다져 스튜디오를 훈훈한 공기로 가득 메웠다는 후문이다.

'총리와 나' 단체 케미 5인 컷을 접한 네티즌은 "이범수부터 윤아까지. 정말 눈을 뗄 수 없는 케미네요! 5명의 훈훈한 배우들 총출동! 완전 기대된다", "단체 컷 한 번 끝내준다! 진지한데 코믹하다고 하다니 더 기대된다", "오! 내가 좋아하는 배우가 이렇게 한 곳에 다 모이다니~ 이러기 쉽지 않은 듯! 본방사수", "고급지다~ 고급져~ 단체 케미 돋네" 등 큰 관심을 나타냈다.

'총리와 나' 제작사 측은 "극을 이끌어갈 5명의 배우들이 단체 컷 촬영을 통해 서로에 대한 믿음을 보여주며 팀워크를 다졌다"라며 "올 겨울 스트레스 없이 꿀 재미를 선사할 '총리와 나'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올 겨울 'No 스트레스! 꿀 잼!'을 선사할 단 하나의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총리와 나'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난 20대 꽃처녀의 코믹 반전 로맨스를 담는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