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김유미-최정윤, '우사수' 속 시너지 관심 집중유진-김유미-최정윤, '우사수' 속 시너지 관심 집중

Posted at 2013. 11. 28. 13:1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유진', '김유미', '최정윤' 모습이다. ⓒGG엔터테인먼트-칸엔터프라이즈-해븐리스타컨텐츠 제공

JT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극본 박민정, 연출 김윤철, 제작 드라마 하우스 커튼콜 제작단)' 유진, 김유미, 최정윤의 시너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는 30대 여자들의 좌충우돌 스토리와 허를 찌르는 반전이 담긴 유쾌하고도 통쾌한 드라마로 세 여자의 성장을 통해 그녀들이 기대하는 판타지와 일과 사랑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그린 작품이다.

극 중 '윤정완' 유진, '김선미' 김유미, '권지현' 최정윤 세 사람은 고교 동창생이자 각자의 방식으로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개성 강한 여자로 등장,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30대 여자들의 인생을 리얼하고 유쾌하게 그리며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이에 유진, 김유미, 최정윤이라는 세 배우의 조합과 30대를 살아가는 절친한 친구 세 명이 함께 모여 그려낼 스토리가 만나 만들어낼 시너지 효과에 벌써부터 많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것이다.

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의 한 관계자는 "유진, 김유미, 최정윤은 맞춤형 캐스팅이라고 할 만큼 각각의 캐릭터와 높은 씽크로율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세 배우 모두 각자의 개성이 다르지만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몰입도를 최대치로 만들 예정이니 많은 기대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는 '내 이름은 김삼순',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등의 작품을 통해 감성을 자극하는 섬세하고 세련된 감각적인 연출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김윤철 감독이 연출을 맡아 또 한 번의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을 예고해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올 겨울, 가장 리얼하고 핫한 세 여자의 시너지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유진, 김유미, 최정윤 출연의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는 '네 이웃의 아내'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