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지상파TV 프로그램의 제목사용 실태조사' 결과방통심의위, '지상파TV 프로그램의 제목사용 실태조사' 결과

Posted at 2013. 11. 28. 14:42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만) 소속 방송언어특별위원회(특별위원장 김상준)는 지상파TV 프로그램 제목의 과도한 외래어․외국어 사용을 지적한'지상파TV 프로그램의 제목 사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방송언어특위는 지난 2010년부터 매년 방송 프로그램 제목의 언어 사용 실태를 조사해왔으며, 이번 조사는 10월 21일(월)부터 27일(일)까지 1주일간 방송된 KBS, MBC, SBS, EBS의 정규 TV 프로그램 357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지상파TV 프로그램 제목에서 불필요한 외래어․외국어 사용이 두드러지고, 외래어․외국어 제목 사용 비중 또한 과거 조사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내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채널별로는 KBS-2TV(37.5%), MBC-TV(37.5%), SBS-TV(31.3%), EBS-TV (17.1%), KBS-1TV(16.3%)의 순으로 외래어․외국어 사용 비율이 높았다.

KBS-2TV와 MBC-TV는 공영방송임에도 5개 채널 중 외래어․외국어 제목을 가장 많이 사용해 언어 순화를 위한 노력이 요구되며, EBS-TV는 타 채널에 비해 외래어․외국어 제목의 비중은 적었으나, 지난해에 비해 관련 지적사항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미 앤 마이 로봇', '부릉! 부릉! 부루미즈', '캐니멀' 등 어린이 프로그램에서 국적 불명의 외래어‧외국어가 사용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장르별로는 뉴스(39.4%), 예능(33.9%), 시사‧교양(28.0%), 어린이(16.9%), 드라마(16.7%)의 순으로 외래어․외국어 제목이 많았다.

올해 새로 방송을 시작한 예능 프로그램 13편 가운데 8편이 외국어 제목을 사용했으며, 그 중에서도 KBS-2TV의 '슈퍼독', '글로벌 리퀘스트 쇼 어송포유', '애니월드' 등은 과도하게 외국어를 사용하고 있어, 올바른 우리말 사용을 위한 방송사의 노력이 아쉬웠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방통심의위는, "프로그램 제목에 사용되는 불필요한 외래어‧외국어에 대한 문제는 과거 여러 차례 지적해왔으나 개선되지 않았고, 오히려 더욱 확산되고 있다"라며 "방송 프로그램 제목은 프로그램의 얼굴로서 시청자에게 지속적으로 노출되어 그 어떤 방송언어보다 시청자에게 강하게 인지되고 영향력도 크므로, 향후 제작진 등의 보다 각별한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