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세경, 'MBC 연기대상' 수상 소감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배우 신세경, 'MBC 연기대상' 수상 소감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Posted at 2013. 12. 31. 12:0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신세경' 모습이다. ⓒ나무엑터스 제공

배우 신세경의 수상 소감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신세경은 지난 30일(월) 열린 '2013 MBC 연기대상'에서 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여자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를 통해 성공과 사랑 사이에서 고뇌하는 '서미도' 역으로 섬세한 감정연기를 펼쳤다는 호평을 받았다.

신세경은 수상 후 소감에서 "존경하는 김상호 감독님과 김인영 작가님께 감사하다. 함께 연기한 송승헌 선배님, (채)정안언니, (연)우진 오빠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라고 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 제작진과 출연진에게 깊은 감사를 전했다.

이어서 신세경은 함께 해온 소속사 식구들과 헤어메이크업, 스타일리스트 스태프들에게 "곁에 있어줘서 항상 고맙다", 부모님과 친척들에게는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마음을 표현했다.

끝으로 "앞으로 겸손하고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시청자들을 향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신세경의 침착함과 진정성 담긴 수상 소감은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차분한 수상 소감과 다르게 정작 신세경 본인 무척 긴장했다는 후문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시상식이 끝나고 소속사 식구 및 스태프들과 뒷풀이를 가졌는데 신세경이 '우수상 수상과 최우수상 시상할 때 너무 심장이 쿵쾅거려서 혼났다'고 얘기해서 모두 놀랐다"라고 전했다.

이날 시상은 같은 소속사인 전년도 여자우수상 수상자인 이윤지가 맡아 또 다른 재미가 있었다. 뒤풀이에서 만난 신세경과 이윤지는 시상식에서 미처 나누지 못한 축하 인사와 감사 인사를 반갑게 주고 받는 훈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신세경은 내년 1월 초부터 영화 '타짜2: 신의 손' 촬영을 시작한다. 신세경이 연기할 '허미나'는 허영만 화백의 동명 원작만화 시리즈에서 가장 매력적인 여성캐릭터로 꼽히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