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40회, '배드민턴 리턴즈' 두 번째 편 펼쳐진다'예체능' 40회, '배드민턴 리턴즈' 두 번째 편 펼쳐진다

Posted at 2014. 1. 13. 11:0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우리동네 예체능' 프로그램 모습이다. ⓒ우리동네예체능 제공

지난 경기는 워밍업에 불과했다. 오는 14일(화) 방송되는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 40회는 배드민턴 사상 처음으로 열리는 세기의 대결 '배드민턴 리턴즈-올스타 슈퍼매치' 두 번째 편이 펼쳐진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국보급 배드민턴 선수들인 박주봉, 김동문, 이동수, 하태권, 이용대, 유연성이 한 자리에 모여 다시는 볼 수 없는 '세기의 빅매치'가 펼쳐질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번 경기가 관심을 높이고 있는 이유는 박주봉-김동문 조와 이용대-유연성 조가 펼칠 세대를 뛰어넘는 '드림 매치'가 현실화 됐다는 점이다.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전설의 조'와 '현 세계 랭킹 1위조'의 맞대결로 예능 프로그램인 '우리동네 예체능'을 통해 처음으로 이뤄진 것이라 그 어느 때보다 관심이 뜨거울 수 밖에 없다.

이를 증명하듯 두 사람의 경기는 시작부터 창과 방패의 대결로 차원이 다른 랠리가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한 경기가 무려 50분간 진행됐을 뿐만 아니라 경기 도중 5번에 걸쳐 셔틀콕이 교체됐을 정도로 난타전이 이뤄졌다.

게다가 경기 도중 청팀 김동문 교수의 배드민턴 라켓줄이 끊어지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는 등 예상치 못한 상황들로 경기장의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에 대해 '예체능' 제작진 측은 "전설 vs 세계 랭킹 1위의 대결이 될 '박주봉-김동문' vs '이용대-유연성'의 경기는 셔틀콕의 속도가 상상 이상으로 빠르기 때문에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을 정도였다"면서 "편집 과정에서도 여러 번의 확인이 필요했을 정도로 그 어느 때보다 편집하는 데 힘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또 다시 이런 경기가 개최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제작진 역시 진귀한 경험을 했다. 다시는 볼 수 없을 놀라운 경기에 시청자 여러분도 흥미진진한 경험을 함께 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SNS 등을 통해 "얼마나 난타전이 이뤄졌길래 배드민턴 라켓줄이 끊어지지", "박주봉 vs 이용대 대결 무조건 본방사수다", "박주봉 vs 이용대 대결 배드민턴 역사상 이런 경기는 다시는 못 볼 듯", "또 한 번 실검 상위권 휩쓰나요"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 겨울 추위를 뜨거운 금빛 스매싱으로 날려버릴 '배드민턴 리턴즈-올스타 슈퍼매치'는 강호동, 이만기, 최강창민, 존박, 닉쿤, 찬성, 박주봉, 김동문, 이동수, 하태권, 이용대, 유연성이 참여하는 가운데 14일(화)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이후 '예체능'은 21일(화)부터 농구 편이 이어질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