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여자' 윤소이, 언니 위해 무릎까지 꿇은 자매愛'천상여자' 윤소이, 언니 위해 무릎까지 꿇은 자매愛

Posted at 2014. 1. 14. 11:59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하늘구름엔터테인먼트)회를 거듭할수록 흡입력 있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KBS 2TV 일일드라마 '천상여자'(극본 이혜선, 안소민 / 연출 어수선)의 윤소이가 가슴 절절한 자매愛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어제(13일) 방송된 '천상여자' 6회에서는 자신의 언니인 이세은(이진유 역)과 오랜 연인이었던 박정철(장태정 역)이 윤소이(이선유 역)를 찾아와 언니와 뱃속의 아기를 버리겠다며 친권포기각서를 건네는 장면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분노케 했다.

윤소이는 언니를 향한 가슴 절절한 마음을 담아 "제발 마음 돌려요. 예전에 내가 알던 그 사람으로 돌아와 줘요. 내가 어떻게 하면 돼? 여기서 무릎 꿇고 빌기라도 할까요?"라며 박정철을 붙잡았지만 끝내 뿌리치고 가는 그를 향해 무릎을 꿇고 애원해 보는 이들의 눈가를 촉촉이 적셨다.

이에 당황스럽고 화는 나지만 언니를 위해 끝까지 박정철의 마음을 돌리려 무릎까지 꿇은 윤소이의 진심과 애틋한 눈물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고 있는 것.

특히, 윤소이의 분노와 애틋함이 미묘하게 섞여있는 섬세하고 밀도 있는 감정연기는 시청자들을 함께 극중 캐릭터인 선유의 감정에 동화되게 만들며 순간 몰입도를 극대화 시켰다는 칭찬일색.

또한 이 장면 촬영 당시 윤소이는 언니를 대변할 선유의 감정에 완전 몰입해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차가운 맨 바닥에 아픈 줄도 모르고 몇 번씩이나 무릎을 꿇는 것은 물론 주체할 수 없이 흐르는 눈물로 감독님의 컷 사인 후에도 쉽게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윤소이가 무릎 꿇고 울 때 정말 화가나 죽는 줄 알았다', '윤소이 너무 슬프게 울어서 덩달아 나도 눈물 남', '저 심정이 오죽할까, 넘넘 안타깝다', '우는 연기 갑 윤소이, 완전 감정 몰입 했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소이의 가슴 절절한 자매愛와 더불어 더욱 밀도 있는 그녀의 연기를 볼 수 있는 KBS 2TV 일일드라마 '천상여자'는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