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재원, 'FM데이트, 강다솜입니다' 살인 입담 선보여배우 김재원, 'FM데이트, 강다솜입니다' 살인 입담 선보여

Posted at 2014. 1. 25. 13:2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김재원' 모습이다. ⓒ사남일녀 캡처

살인 미소 못지않은 살인 입담이었다.

배우 김재원은 지난 24일(금) 오후 8시에 방송된 MBC 라디오 'FM데이트, 강다솜입니다'의 'TV 가이드' 코너에 출연해 여성 청취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배우로서의 이야기부터 그간 출연했던 MBC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 '메이퀸', '스캔들 : 매우 충격적이고 부도덕한 사건', 그리고 현재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 '사남일녀'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는 물론 함께 하는 멤버 김구라, 김민종에 관한 뒷이야기 등을 가감 없이 털어놓으며 청취자들의 귀를 단번에 사로잡았다.

이에 대해 "카메라 테스트 한 번에 시트콤 출연이 확정됐다"라며 데뷔 시절 비하인드는 물론 "'내 마음이 들리니' 촬영 당시 상대방이 얘기하는 입만 보고 연기했다", "지금껏 연기해온 여자 배우 중 자신과 가장 잘 맞고 성격이 통하는 여배우"라는 질문에는 '박원숙 선생님'을 꼽는 등 3년 연속 최우수상 연기 수상의 비결을 밝혔다.

무엇보다 '사남일녀'을 통해 신들린 요리 실력과 솟탱이골 부모님을 단숨에 사로잡는 살가운 애교, 그리고 형들을 들었다 놨다 하는 요물 매력으로 전천후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재원에게 강다솜 아나운서는 "프로그램 초반이지만 캐릭터가 딱 잡혔다"라며 "본인이 본인 캐릭터를 평가하자면 어떤 모습이 많이 비춰지는 것 같나?"라고 묻자 "제가 동물도 마찬가지고 조련을 잘해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좌중을 폭소케 만들었다.

특히, 김민종에 대해서는 "정말 순수하다. 같은 얘기라도 진정성 있게 말하면 믿는다. 몇 단계로 포섭을 하면 금방 넘어오는 스타일이다"라며 "몰래 카메라 역시 연출을 의도한 게 아니었다. 밑밥이 없다고 하길래 소시지를 줬는데 잘 잡힐 것 같고 하더라. 그렇게 소시지를 넣고 잡힌 게 붕어였다"라고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진 '김민종 몰래카메라'와 관련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처럼 김재원은 특유의 감미로운 중저음 보이스와 함께 조곤조곤하지만 한번 입이 열렸다 하면 봇물 터진 듯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쏟아내는 재치 넘치는 입담을 과시하며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한편, 라디오를 접한 네티즌들은 "아 진심 모태 귀염둥이", "라디오 다시 들으니까 존좋~ 김재원이 내 귀에 들어온 듯", "김재원 - 매력 = 0". "알면 알수록 개미지옥", "1분 같은 1시간ㅠ 짧다 짧다", "강다솜 FM 데이트는 사량입니다", "목소리는 왜 그래요? 누가 그렇게 달콤하래요"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