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사수' 김유미, 연하남 향한 '나쁜 손' 눈길'우사수' 김유미, 연하남 향한 '나쁜 손' 눈길

Posted at 2014. 1. 28. 11:14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칸엔터프라이즈) JTBC 월화 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극본 박민정/연출 김윤철 이하 '우사수')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김유미가 이번엔 연하남을 향한 '나쁜 손'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우사수'에서는 윤정완(유진)을 향한 오경수(엄태웅)의 적극적인 구애와 그런 오경수에게 애정 공세를 펼치는 김선미(김유미)의 엇갈린 사랑 방정식이 그려졌다. 특히 김선미를 마음에 품고 있던 연하남 최윤석(박민우)의 절절한 사랑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이 과정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남자와 자신을 좋아하는 남자를 대하는 김유미의 엇갈린 태도가 열연으로 이어지면서 그의 탄탄한 연기력에 관심이 쏠렸다.

김선미는 이날 자신의 결혼 표적 안에 들어온 오경수 감독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며 애정 공세를 펼쳤다. 둘만의 식사자리를 제의하는가 하면 함께 차를 마시는 자리에서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며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오경수는 "자꾸 이러시면 불편해요. 사적인 감정으로 저를 대하시면 어떻게 일하겠어요"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다. 하지만 김선미는 "불편했다면 미안하다. 친근감의 표시로 그랬다. 친구들에게도 버릇처럼 한다"고 상황을 모면한다.

어색한 상황에서도 오경수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결혼'에 대한 의지를 불태운다. 특히 오경수를 바라보는 사랑스러운 눈빛과 애정 공세는 결혼에 다급한 '골드미스'의 현실을 고스란히 보여줬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하지만 자신만 바라보는 연하남 최윤석을 대할 때는 180도 달라진 연기를 선보였다. 오경수를 결혼 상대자로 생각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최윤석. 그는 다짜고짜 김선미의 차 안에 타 기습 키스를 시도한다. 하지만 김선미의 매운 따귀만이 그의 뺨에 돌아온다.

최윤석은 "누나가 바라는 게 이런 거 밖에 없지 않느냐. 내가 그런 파트너라고 밖에 생각지 않느냐"고 절규했다. 그런 그에게 김선미는 "너랑 하면서 한 번도 좋은 적 없었다. 그간 내 연기가 훌륭했나 보다"라고 독설을 날렸다.

'결혼'을 위해 달려가는 김유미의 의지와 연하남을 향한 매서운 눈빛 등 극과 극 연기가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방송 후 SNS 등 시청자 게시판에는 "김유미의 극과 극 연기가 돋보였다", "요즘 멜로 연기 물올랐다", "180도 달라지는 연기가 일품이다. 골드미스의 현실을 잘 담았다", "안타깝고 짠한 연기 몰입된다" 등의 글을 올리는 등 관심을 보였다.

김유미의 명품 멜로 연기가 '우사수'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가운데, 엇갈리는 사랑 방정식이 어떤 식으로 매듭지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는 마흔이 되는 것이 두렵기만 한 39세 세 여자들과 잘나가는 영화 감독과 영화사 대표가 얽히고 설키면서 벌어지는 성장 스토리를 담았다. 매주 월화 오후 9시 50분 방송.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