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와 나' 이범수-윤아, 마지막 3회 어떤 엔딩일까?'총리와 나' 이범수-윤아, 마지막 3회 어떤 엔딩일까?

Posted at 2014. 1. 28. 11:27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KBS)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왔던 '해피 바이러스' 윤아에게 예기치 않은 위기가 찾아왔다.

이범수와 윤아의 코믹과 멜로를 넘나드는 열연으로 호평 받는 KBS 2TV 월화 드라마 '총리와 나'(김은희, 윤은경 극본/이소연 연출) 14회는 권율 총리(이범수)의 전 부인 박나영(정애연)과 강인호(윤시윤)의 형 강수호(김지완)의 사고에 대한 진실이 밝혀졌다. 이에 따라 박나영이 살아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충격에 휩싸이는 다정(윤아)과 서실장(채정안)의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높였다.

지금까지 다정은 두려움이 없는 초긍정 캐릭터였다. 권율과의 공개연애를 선언했을 때에도, 결혼을 결심했을 때에도, 심지어 세 아이의 엄마가 됐을 때나 최근에는 권율에게 사랑을 고백했을 때에도 걱정 근심 따위는 한번도 없었다. 늘 항상 웃으며 결정했고, 결정한 일에 대해 후회한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

그런 그녀가 드디어 사랑을 이루기 직전, 가장 큰 위기에 직면하고 말았다. 세 아이의 진짜 친엄마가 나타난 것. 게다가 그 엄마는 지금까지 아이들 주위를 배회하며 눈물로 사진을 쓰다듬고 있었다.

'총리와 나' 14회는 치매에 걸린 아버지(이한위)를 공관에 모시고 함께 살자고 말하며 정식으로 프러포즈하는 권율 총리의 모습과 함께 세 아이의 친엄마인 박나영이 등장해 긴장감을 높였다.

권율 총리는 다정이 이버지를 공관으로 모시겠다고 말해줘서 고맙다고 말하자 "무슨 말이지? 우리는 가족이 될 텐데.."라며 "남다정씨가 내 진짜 아내가 되어주면 좋겠어"라고 프러포즈 한다. 이어 "우리 이제 진짜로 결혼하자"라고 고백한다. 이후 율은 전 부인 박나영이 자주 쳤던 피아노를 어루만지며 "나영아 이제 너를 떠나보낼거야. 나 이제 행복해 져도 되겠니?"라고 말하며 지난 상처를 정리한다.

그러나 율이 모르고 있는 것이 있었다. 박나영이 살아있다는 것. 이에, 유치원에서 만세를 지켜보던 박나영과 마주친 다정은 전 부인 박나영의 생존을 직감하고 뒤쫓는다. 사실 박나영은 수호와 미국으로 도피하던 중 마음을 바꿔 집으로 돌아가라는 수호의 말에 차에서 뛰어내리겠다고 위협하다가 사고가 났던 것.

이 사고로 수호는 식물인간이 되고, 문을 열고 있던 나영은 목숨을 구했던 것이다. 그 후 아이들 곁을 배회하면서도 선뜻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던 나영은 인호에게 정체가 탄로난 데 이어 다정에게도 목격되고 만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에 네티즌들은 다정과 율의 사랑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추측하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설마 따뜻한 결말이겠죠? 작가님을 믿어요", "전 부인 이야기를 듣는 순간 육성으로 소리 지름 "안돼~~~~에" 정말 안됩니다. 절대요", "짠내나는 다정이 이제 3회밖에 안 남았어요", "율과 다정 행쇼하게 해주세요", "전부인 정말 나쁜 여자네요 다정이 울리지 말아요" 등 다음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이제 3회 만을 남겨둔 '총리와 나'는 이범수와 윤아가 이루어질 수 있을지 기대를 높이는 가운데 오늘밤 10시 15회가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