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고성희, '미스코리아'서 치어리더 모습으로 변신이연희-고성희, '미스코리아'서 치어리더 모습으로 변신

Posted at 2014. 1. 30. 15:2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고성희', '이연희' 모습이다. ⓒSMC&C 제공

MBC 수목미니시리즈 '미스코리아(극본 서숙향, 연출 권석장, 제작 SM C&C)' 속 배우 이연희와 고성희가 귀여움과 섹시함을 겸비한 치어리더의 모습으로 변신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연희와 고성희는 드라마 '미스코리아' 속에서 각각 '미스코리아 서울 미'와 '미스코리아 서울 진'의 자격으로 본선 대회에 진출해 막상막하의 팽팽한 실력을 뽐내며 막강 라이벌 연기를 펼쳐내고 있다.

30일(목) 방송될 드라마 '미스코리아' 14회에서 두 사람은 드디어 본격적으로 시작된 전야제 무대 녹화에서 잠시 라이벌의 모습을 내려놓고 귀여움과 섹시함을 겸비한 치어리더 한 쌍으로 변신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제작사 측이 공개한 현장 스틸 사진 속에는 이연희, 고성희 두 사람은 풋풋하고 귀여운 치어리더의 모습으로 변신해 음악에 맞춰 흥겹게 춤을 추고 있다.

이연희는 양 갈래로 머리를 묶어 귀여움을 더했고 고성희는 웨이브를 준 긴 머리를 풀어 섹시함을 더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연희와 고성희의 신나는 치어리딩 무대는 최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에서 실제 고난도의 치어리딩 무대를 선보여야 했던 이연희와 고성희는 체력적으로 지칠 만도 하지만 오히려 서로를 챙기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촬영장을 훈훈하게 했다.

혹여 다치기라도 할까 조심하는 것은 물론 격한 동작에 힘들어 하면 물을 챙겨주거나 등을 토닥거려 주기도 하며 서로를 격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두 사람은 복잡한 안무는 물론 앞서 예고되었던 인간 피라미드 쌓기에 직접 도전해야 하는 힘들 촬영을 해야 했지만 카메라가 켜지자 힘든 내색 없이 완벽하게 안무들을 소화해냈다.

이렇게 이연희와 고성희의 배려와 열정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마무리 할 수 있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제작사 관계자는 "이연희와 고성희의 뜨거운 열정과 서로를 챙기는 배려 덕분에 어려운 촬영이 잘 마무리 될 수 있었고 보다 멋진 치어리딩 장면이 나왔다. 볼거리와 즐길 거리 가득해 설 연휴 온 가족이 둘러 앉아 즐겁게 볼 수 있는 드라마 '미스코리아'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연휴 밤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예능보다 재미있고 영화보다 더 짜릿한 종합 선물 세트 같은 드라마 '미스코리아' 14회는 30일(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