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농구, 4개월 간의 대장정 마무리 짓는다'예체능' 농구, 4개월 간의 대장정 마무리 짓는다

Posted at 2014. 2. 3. 09:1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우리동네 예체능' 프로그래 모습이다. ⓒ우리동네예체능 제공

드디어 '예체능' 농구 편의 마지막 경기다.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은 4일(화) 방송되는 '서울' 팀과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약 4개월 간의 농구 대장정을 마무리 짓는다.

'예체능' 팀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서울' 팀과의 경기는 한 마디로 천당과 지옥을 수 차례 오고간 명경기였다는 후문이다.

'서울 다이너마이트' 팀은 순수 아마추어 동호회로 결성된 지 13년의 오랜 전통을 자랑한다.

서울 최상위권 BEST 3에 전국 상위권 TOP 10으로 작년 서울시 대회 1위는 물론 전국 3위를 기록한 명실상부 최강팀인지라 이들과의 경기에서 어떤 다양한 활약상을 펼칠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그도 그럴 것이 탄탄한 조직력은 물론 재빠른 가로채기에 빠른 스피드, 무엇보다 역대 동호회 팀 중 가장 어린 평균 연령에 안정된 패스와 외곽슛까지 모든 것이 최고인 팀이었다.

완벽에 가까운 '서울 다이너마이트' 팀을 상대로 맞이한 '예체능' 마지막 농구 경기는 최다 관객인 천오백여 명의 구름 관중이 뜨거운 함성을 내뱉는 가운데 시작됐다.

이 같은 열기는 한 쿼터에 무려 20점 이상의 득점을 하는 등 신기록의 행진으로 이어지며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모든 면에서 농구 대장정을 마무리 짓는 최고의 경기가 펼쳐졌다.

마지막 농구 대결에서 최인선 감독이 꺼내든 '예체능' 팀의 전략은 '첫 골을 가져라'였다.

이에, 최인선 감독은 "이번 경기는 첫 골이 중요하다. 점프볼을 획득하라"며 주문했고, 강호동은 "마지막 경기가 아니고 7번째 경기다. 긴장을 버려라"고 말했으며, 박진영은 "상대팀의 한 명 한 명을 생각하면 두렵지만 우리팀을 믿고 의지하겠다고 생각하면 편해진다"고 말하며 기운을 돋구었다.

이에 대해 '서울 다이너마이트' 팀의 전략은 '줄리엔을 막아라'로 "'예체능' 팀에는 최인선 감독과 우지원 코치가 있으므로 어떤 전략으로 나올지 모른다. 그러므로 항상 긴장해야 한다"고 경계할 것임을 주문했다.

과연, 탁구와 볼링, 배드민턴을 거치는 동안 마지막 경기를 단 한차례도 이겨본 적이 없는 '예체능' 팀이 서울의 절대강자 '서울 다이너마이트' 팀을 맞아 농구 대결을 승리로 마무리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대해 '예체능' 제작진은 "'예체능' 팀의 마지막 대결은 선수들뿐만 아니라 경기를 중계하는 중계석과 스태프들마저 긴장의 연속이었다"라며 "경기 중 무려 두 명의 선수가 발에 쥐가 났으며 역전의 역전을 거듭해 결과를 알 수 없었다"라고 혼전의 경기 모습을 전했다.

이와 더불어 "100% 모든 장면을 리얼로 보여주고 싶은 경기는 '배드민턴 리턴즈' 이후 처음이었다. 현장의 박진감을 시청자분들도 함께 느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MC 최강창민의 마지막 경기이기도 한 '예체능' 팀 vs '서울' 팀의 '예체능' 농구 마지막 대결은 4일(화)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