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윤시윤-류진, '총리와 나' 3인 3색 매력 스타일링법이범수-윤시윤-류진, '총리와 나' 3인 3색 매력 스타일링법

Posted at 2014. 2. 4. 14:5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총리와 나' 출연배우들 모습이다. ⓒSMC&C 제공

배우 이범수와 윤시윤, 류진이 3인 3색 매력으로 '꼬픈남(꼬시고 싶은 남자)'이 되는 스타일링법을 제안했다.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극본 김윤희 윤은경, 연출 이소연)' 측은 4일(화) 마지막회를 앞두고 이범수, 윤시윤, 류진의 3인 3색 스타일링을 공개했다.

젠틀한 매력이 돋보이는 이범수의 총리룩부터 '상위 1% 브레인' 윤시윤의 댄디룩, 그리고 시크한 매력이 눈길을 사로잡는 류진의 기재부 장관룩까지.

이렇듯 세 사람의 각양각색 스타일링은 각자의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더욱 극대화시키는 동시에 상황에 따른 스타일 변신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대쪽 총리' 이범수는 극 초반 포멀한 디자인의 클래식 슈트로 드라마 속 까칠하면서도 젠틀한 매력의 권율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자칫 심심할 수 있는 패션에 넥타이핀을 포인트로 매치해 의상에 생기를 불어넣어줄 뿐만 아니라 품격과 위트를 동시에 자아내 눈길을 모은다.

하지만, '고집불통 대쪽 총리' 이범수도 윤아와의 러브라인이 짙어지면서 점차 스타일링의 변신을 꾀했다. 앞머리를 가볍게 올리거나 살짝 내려 다양한 헤어 스타일링으로 권율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동시에 니트 넥타이와 가디건을 매치해 부드러운 느낌을 더했다.

이와 더불어 '상위 1% 브레인' 윤시윤은 트렌디한 스타일링으로 수행과장의 강인한 카리스마와 남성미를 동시에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눈을 즐겁게 한다.

극 초반 블랙, 그레이, 브라운 등 무채색 계열로 의중을 알 수 없는 강인호의 모습을 드러냈던 그도 윤아를 향한 짝사랑이 깊어질수록 베이지, 버건디 컬러의 의상으로 겉은 까칠해도 속은 따뜻하고 여린 '따도남(따뜻한 도시의 남자)'의 매력을 발산했다.

반면, 이범수와 대립각을 세우는 류진은 차갑고 냉철한 박준기 캐릭터에 힘을 싣고자 모노톤의 롱코트로 시크한 멋을 내는 동시에 머플러 등의 아이템으로 '기재부 장관'의 은근한 품격이 느껴지는 센스를 과시했다.

무엇보다 모델 못지 않은 우월한 비주얼과 내로라하는 '소두 종결자'답게 전문 패션 모델도 기 죽이는 완벽한 핏으로 눈길을 끈다.

이처럼 세 사람은 한층 깊어진 연기와 캐릭터에 잘 어울리는 스타일링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와 함께 상황에 따른 스타일 변신으로 '시크남'과 '댄디남'을 오가는 반전 매력을 드러내며 여심을 사로잡는 등 '총리와 나'를 보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SNS 등을 통해 "이범수-윤시윤-류진의 각기 다른 매력이 돋보이네", "각자 캐릭터에 맞는 스타일링! 내 남친한테 입혀주고 싶네", "난 시크한 매력이 돋보이는 류진 스타일링에 한 표!", "이범수 변신이 제일 확실히 눈에 띄네~" 등 다양한 반응을 내놓았다.

한편, 이범수와 윤아의 러브라인이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드라마 '총리와 나'는 4일(화) 오후 10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