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감격시대', 용인시 30여억 규모 오픈세트장 열린다드라마 '감격시대', 용인시 30여억 규모 오픈세트장 열린다

Posted at 2014. 2. 7. 11:2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감격시대' 오픈세트장 구성도 모습이다. ⓒ레이앤모 제공

용인시에 웅장한 스케일의 '감격시대' 오픈세트장이 열린다.

KBS 2TV 수목 특별기획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극본 채승대 김진수 고영오 이윤환, 연출 김정규 안준용, 제작 레이앤모)'의 주요 무대가 될 상하이 거리를 리얼하게 재현한 오픈세트장이 용인시에 건립됐다.

다음주(2월 둘째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가재월리에 약 33,058제곱미터(1만평) 규모의 '감격시대' 오픈세트장이 개관한다.

'감격시대' 제작진은 중국 상하이의 차둔, 송강 세트장 및 무석에서 현지 촬영을 해 1930년대 상하이의 화려하고도 사실적인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하지만, 중국 현지 촬영은 이동과 시간 문제 등 촬영을 위한 여건상 어려운 점들이 많아 30여억 원을 투입하여 용인시에 대규모 세트장을 마련하게 됐다.

용인시 오픈세트장은 드라마의 주무대인 남경로(난징로)와 방삼통 거리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재현해 1930년대 상하이 뒷골목을 생생하게 전달해 줄 예정이다.

중국 최대규모 시대극 세트장인 차둔 세트장을 그대로 본 따 만들어졌지만 우리나라 제작진의 섬세한 손길을 거쳐 우리 감성에 맞게 간판이나 조명, 건물 등이 다시 세팅됐다.

'로맨틱감성누아르'에 어울리는 화려하고도 디테일한 배경이 리얼 액션과 어우러져 드라마 보는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작사 레이앤모 관계자는 "'감격시대'는 시대극에 걸맞은 보다 사실적인 영상을 얻기 위해 현재 합천 영상테마파크, 순천 드라마 촬영장을 비롯한 전국 각지를 누비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 이번 주 드라마가 빠른 전개를 맞으며 향후 주무대가 상하이로 바뀌게 되면 용인 오픈세트장에서 촬영이 곧 이루어질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학규 용인시장은 "드라마는 영상과 미디어 콘텐츠의 핵심이다. '감격시대'의 촬영지로 용인시가 선택된 것은 용인시 영상 콘텐츠 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며 "국내외 한류 열풍을 타고 많은 관광객이 용인시를 방문하게 될 것이다"라는 기대감을 밝혔다.

한편, 거대한 스케일과 화려한 액션으로 1930년대 한·중·일 낭만주먹들이 펼쳐내는 사랑과 의리, 우정의 환타지를 보여줄 새로운 스타일의 '로맨틱감성누아르'인 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