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종석, '데뷔 5년 차' 폭풍 성장 행보 눈길배우 이종석, '데뷔 5년 차' 폭풍 성장 행보 눈길

Posted at 2014. 2. 7. 13:4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이종석' 모습이다. ⓒ웰메이드이엔티 제공

배우 이종석의 '데뷔 5년 차' 폭풍 성장 행보가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종석은 2010년 첫 데뷔작 SBS '검사 프린세스', SBS '시크릿 가든'을 시작으로 최근 영화 '피 끓는 청춘'까지 지난 4년 동안 무려 12작품을 통해 연기성장을 거듭, 데뷔 '5년 차'라고는 믿을 수 없는 논스탑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종석은 데뷔 2년 차였던 2012년 하반기 KBS '학교 2013'부터 2013년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2013년 영화 '관상'까지 연속 흥행을 이루어내며 일명 '대세배우'로 떠올랐다.

하지만, 그의 작품 행보는 연기에 대한 열정과 끊임없는 고민을 보여준다. 바쁜 활동과 큰 인기에 안주하지 않고 사극, 미스터리 등 다양한 장르, 다양한 캐릭터로 연기 변신하려는 이종석의 행보는 '스타'가 아닌 '배우'로 거듭나고자 하는 연기에 대한 그의 열정과 진정성을 엿볼 수 있다.

무엇보다 이종석은 다양한 캐릭터와 작품 경험, 선배 배우들과의 호흡을 통해 괄목할만한 연기 성장을 이루어 내고 있으며, '데뷔 5년 차' 대세 이종석이 이루어낸 폭풍성장은 향후 '배우'로서 그의 행보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또한, 이종석은 최근 인터뷰에서 "2014년엔 한 작품에서 깊은 연기력을 선보이고 싶다"라고 밝힌 바 있어 차기작으로 알려진 2014년 상반기 최고 기대작 SBS '닥터 이방인(가제)' 속 연기변신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이종석은 SBS 새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가제)' 후속으로 편성된 드라마 '닥터 이방인(가제)' 에서 탈북자라는 신분으로 이방인 취급을 받으며 살아가는 천재 탈북의사 '박훈' 역을 맡았으며 4월 안방극장에 돌아올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