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사수' 엄태웅-유진, 알콩달콩 로맨스로 설렘지수 UP!'우사수' 엄태웅-유진, 알콩달콩 로맨스로 설렘지수 UP!

Posted at 2014. 2. 11. 11:38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드라마하우스-커튼콜제작단) JTBC 월화미니시리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극본 박민정 / 출연 김윤철 / 제작 드라마 하우스, 커튼콜 제작단)'의 엄태웅, 유진이 안방극장의 연애세포를 무한 자극했다.

어제(10일) 밤 방송된 11회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한 엄태웅(오경수 역), 유진(윤정완 역)의 알콩달콩 로맨스가 폭발하며 설렘 지수를 고조시킨 것.

이날 방송에서는 유진이 아들 전준혁(한태극 역)을 구하던 중 팔을 다치게 된 엄태웅을 위해 몰래 그의 집에 찾아가 밥을 차려주고 대신 면도를 해주는 등 로맨틱한 분위기를 한껏 자아냈다.

이어 스스로에게 자신 없어 하는 유진의 무릎에 누워 "난 정말 여자 복 있는 것 같아요", "윤작가님 나한텐 누구보다 소중하고 특별한 사람이구요"라는 달달한 말로 기운을 북돋아주며 유진을 꽉 껴안는 엄태웅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감성까지 자극해 심장을 두근케 만들었다.

특히, 엄태웅, 유진 두 사람은 환상적인 케미(케미스트리의 준말로 주인공들이 잘 어울릴 때 사용하는 신조어)의 진수를 보여주며 최강의 커플임을 완벽 증명했다. 뿐만 아니라 극 중에서 보여 지는 두 사람의 막강한 호흡은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하며 안방극장을 들끓게 만들고 있다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이 커플 나올 때 마다 나도 모르게 미소가", "이 커플만 보면 셀렌다", "엄태웅, 유진 너무 잘 어울린다! 호흡 최고인 듯", "연애하고 싶게 만드는 이 커플! 너무 좋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최정윤(권지현 역), 김성수(안도영 역)가 둘 사이에서 낳은 딸인 김수진(권유경 역)과 함께 있는 모습을 남성진(이규식 역)에게 들키며 긴장감을 더했다.

엄태웅, 유진의 달달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하고 있는 JTBC 월화미니시리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는 오늘(11일) 밤 9시 45분에 12회가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