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아가씨' 로미나, '가요무대'를 통해 첫 공개!'동백아가씨' 로미나, '가요무대'를 통해 첫 공개!

Posted at 2014. 2. 11. 11:40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나우씨앤씨) 독일인 가수 지망생 로미나가 국내 대표 전통가요 프로그램인 KBS 가요무대를 통해 처음 대중들 앞에 섰다.

로미나는 최근 유튜브에서 트로트의 여왕 이미자의 '동백 아가씨'를 통기타를 메고 노래하는 모습(일명 독일녀의 동백 아가씨 영상)이 화제가 되며 주목을 받았다. 외국인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전통가요를 맛깔스럽게 소화해냈고 이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순식간에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로미나는 지난 10일 방송된 KBS '가요무대(1360회)' '각양각색 이색무대 특집' 무대에 올라 중견 트로트 가수 못지않은 맛깔스런 가창력을 선보여 관계자 및 방청객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다.

로미나는 첫 공식무대인 '가요무대'에서 이미자의 '아씨'를 선보여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외국인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한이 서린 한국인 특유의 감성으로 자신만의 '아씨' 무대를 훌륭히 소화해 냈다. 방송 녹화 후 방송사의 한 관계자는 "미래가 아주 기대되는 괴물 신인이 등장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그녀가 한국 전통가요를 부르는 모습만큼이나 경력 또한 이색적이다. 중국에서 교환학생으로 유학생활을 하던 로미나는 한국 유학생 친구를 통해 한국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됐고, 이후 교환 학생 자격을 얻어 한국으로 오게 된 것. 우연히 접한 이미자, 심수봉 등 대표 성인가요 가수들의 음악을 접하며 자연스럽게 트로트에 매료되었다는 로미나는 정식 트로트 가수의 길을 가기로 마음 먹게 된다.

로미나는 중국과 한국에서 유학생활을 한 덕에 독일어와 영어는 물론이고 중국어와 한국어까지 4개 국어를 능숙하게 구사하는 재원으로 알려졌다.

막걸리와 트로트를 사랑한다는 로미나는 "한류 트로트 전도사로 열심히 활동해 한국의 트로트를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로미나는 훌륭한 트로트 가수가 되기 위해서 다양한 활동을 준 비중이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