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연희, '미스코리아' 출구 없는 3단 매력배우 이연희, '미스코리아' 출구 없는 3단 매력

Posted at 2014. 2. 11. 16:5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이연희' 모습이다. ⓒSMC&C 제공

MBC 수목미니시리즈 '미스코리아(극본 서숙향, 연출 권석장, 제작 SM C&C)' 속 배우 이연희가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3단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연희는 극 중 동네 퀸카 담배가게 아가씨에서 의리파 왕언니 엘리베이터 걸, 미스코리아 진까지 변신을 거듭하며 사랑스럽고 아름다운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동네 퀸카 고교시절 담배가게 아가씨 '오지영(이연희 분)'은 청순하고 순수했다.

부잣집 아들 '윤(이기우 분)'의 데이트 신청에도 흔들림 없던 그녀는 목욕탕집 아들인 숙맥에 숫기 없는 '형준(이선균 분)'에게는 환한 웃음을 보이며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랑했다. 이런 그녀의 순수한 모습에 많은 남성 팬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했다.

20대 중반 엘리베이터 걸 '지영'의 모습은 의리파에 카리스마 가득한 왕언니의 모습이었다. 회사에서 늘 차별 받고 부당한 대우를 받았던 엘리베이터 걸들을 대표해 '박부장(장원영 분)'과 맞서기 일쑤였다.

결국, '지영'을 눈엣가시처럼 여기던 '박부장'에 의해 명예퇴직 당했지만 마지막까지 아끼던 후배인 '영선(김예원 분)'을 위해 퇴직금도 반납했다.

결국 회사도 명예퇴직하고 갈 곳 없던 '지영'은 그토록 원하던 미스코리아에 도전하게 되고 우여곡절 끝에 자신의 힘으로 머리 위에 1997년도 미스코리아 진의 왕관을 쓸 수 있게 됐다.

그 과정에서 과거 자신이 사랑했던 남자인 '형준'의 손을 잡고 풍파를 이겨내며 사랑과 왕관을 쟁취해내는 당당한 그녀의 매력에 많은 이들이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또한, 무대 위에서 우아하고 고풍스러운 매력까지 선보인 이연희의 모습이 연일 화제에 오르며 이슈의 중심에 서 있기도 했다.

이렇게 드라마 '미스코리아' 속에서 다양한 매력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을 출구 없는 매력 속에 빠뜨리고 있는 이연희는 매회 물오른 감정연기로 더욱 완벽한 '오지영'을 표현해 내며 '오지영=이연희'의 공식을 만들어 내고 있다.

매회 방송이 끝난 후 SNS와 관련 게시판에는 "나는 여잔데 왜 지영이가 이리 좋을까", "이제껏 어디서도 본 적 없는 특별한 여주인공! '오지영'", "이연희의 출구 없는 매력에 빠졌다", "매회 볼 때마다 이연희 매력에 점점 빠져들고 있다" 등의 애정이 담뿍 담긴 응원의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오는 12일(수) '소치 올림픽' 중계방송으로 30분 일찍 만나게 되는 '미스코리아' 17회에서는 '미스 유니버스'에 도전하는 지영의 모습이 그려질 것이 예고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