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쓰리데이즈', 기대되는 이유 3가지드라마 '쓰리데이즈', 기대되는 이유 3가지

Posted at 2014. 2. 12. 15:3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쓰리데이즈' 대본 리딩현장 모습이다. ⓒ중앙통신뉴스 자료사진


2014년 상반기 최대 화제작 SBS 새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극본 김은희, 연출 신경수 , 제작 골든썸픽쳐스)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며 지난해 12월 촬영을 시작한 가운데 추운 날씨 속에서도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 왜 대중은 '쓰리데이즈'를 기다리고 열광하나?

▶ 이유 1. 박유천 vs. 손현주, 완벽한 신구 조화

드라마 '쓰리데이즈'는 암살 위협에 시달리는 대통령(손현주 분)와 대통령을 암살했다는 누명을 쓰고 도망치는 경호관(박유천 분)의 이야기를 다룬다. 정반대 지점에 서 있는 두 사람이지만 두 사람의 완벽한 조화가 있어야 드라마의 완성도도 올라간다.

손현주는 치밀하게 작품을 분석하고 준비한 듯 자연스러운 대사 톤과 몸에 익은 움직임을 선보이며 타고난 카리스마와 리더십을 지닌 대통령 '이동휘' 역을 완벽히 소화하고 있다.

박유천 역시 대본리딩 때부터 불안감과 초조함 속에 고군분투하는 한태경 역에 빙의 된 듯한 연기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제작사 골든썸픽쳐스 측은 "신구를 대표하는 두 배우가 만났다. 두 사람이 내는 시너지 효과는 기대 이상이다"라고 전했다.

▶ 이유 2. 100억 대작, 스케일이 다르다.

드라마 '쓰리데이즈'는 100억 원이 넘는 제작비가 투입되는 대작이다. 16부작 임을 고려하면 회당 제작비가 5억 원이 넘는다. 이 드라마를 위해 제작진은 특수 카메라까지 동원해 박진감 넘치는 장면을 가감없이 담는다.

대부분의 장면은 전국을 돌며 야외 로케이션 촬영으로 진행된다. 누명을 벗고 대통령을 구하기 위해 한태경 역을 맡은 박유천은 전국 각지를 돌며 강도 높은 액션과 색다른 풍광을 선사한다.

제작사 측은 "겨울철 임에도 대부분 촬영은 야외에서 진행된다. 출연진이 제작진은 더욱 힘들 수밖에 없다. 그만큼 스케줄이 다른 작품을 선사하겠다"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 이유3. 단순한 장르물? 사랑도 감동도 있는 복합장르!

'쓰리데이즈'는 '싸인'과 '유령'을 집필해 한국형 장르물의 1인자로 불리는 김은희 작가의 신작. 하지만 ‘쓰리데이즈’는 특유의 장르적 특성을 고스란히 살리면서 멜로와 감동 코드를 가미했다. 전 연령층을 사로잡기 위한 복안이다.

수목불패신화를 써내려가고 있는 SBS 드라마의 특징은 복합장르다. 다양한 장르를 한데 넣어 수많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편, 드라마 '쓰리데이즈'는 '별에서 온 그대'의 흥행의 뒤를 이어갈 작품으로 손꼽히고 있으며 3월 5일(수) 방송을 앞두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