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사수' 최정윤, 가정을 지켜라! 눈물 마를 날이 없다!'우사수' 최정윤, 가정을 지켜라! 눈물 마를 날이 없다!

Posted at 2014. 2. 18. 14:01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드라마하우스-커튼콜제작단) JTBC 월화미니시리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극본 박민정 / 연출 김윤철 / 제작 드라마 하우스, 커튼콜 제작단)에서 가정을 지키려는 최정윤의 피나는 노력이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어제(17일) 방송된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13회에서는 최정윤(권지현 역)이 시어머니 임예진(권지현 시모 역)과 남편 남성진(이규식 역)에게 이리 저리 치이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탄식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최정윤은 본가의 공사로 인해 며칠 동안 함께 머물게 된 시어머니 임예진(지현 시모 역)의 시집살이를 정통으로 맞아야 했다. 생활비로 쓰던 신용카드를 모두 빼앗긴 것은 기본, 집안 살림에 사사건건 참견하는 시어머니로 인해 온갖 눈치를 봐야했으며 손님맞이를 위해 이른 새벽부터 일어나 장을 보고 음식을 차려야만했다.

또한 “나 좀 도와 달라”며 호소하는 딸 진지희(이세라 역)를 외면하지 못하고 남편인 남성진(이규식 역)에게 딸의 선택을 존중해주자고 말을 꺼냈지만 “내 딸, 당신같이 가증스러운 여자로 키울 생각 없어!”라는 상처로 되돌아온 말에 속으로 눈물을 삼키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짠하게 만들었다.

특히, 친구인 김유미(김선미 역) 앞에서 아무 일도 없는 척 "나도 사회생활 좀 할걸 그랬나봐"라며 씁쓸히 말하는 모습은 그녀의 아픈 속내를 엿보게 해 안타까움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무엇보다 매 회 눈물을 흘리며 무서운 감정을 쏟아내고 있는 최정윤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져진 탄탄한 연기내공을 기반으로 한 미친 연기력으로 매주 방송마다 시청자들의 눈물샘마저 자극하고 있다는 평.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아 임예진 너무 얄밉다", "최정윤의 눈물은 마를 날이 없네", "차라리 도영이랑 행복했으면", "최정윤만 보면 내 마음이 아프다", "친구들한테 말할 수도 없고 안타깝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엄태웅(오경수 역)이 김유미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놀라는 모습에서 끝을 맺어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눈물 마를 날이 없는 최정윤의 혹독한 시월드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는 JTBC 월화미니시리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는 오늘(18일) 밤 9시 45분에 14회가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