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이규혁 선수, '예체능' 덕후 인증해 화제'예체능' 이규혁 선수, '예체능' 덕후 인증해 화제

Posted at 2014. 2. 25. 09:2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우리동네 예체능' 프로그램 모습이다. ⓒ우리동네예체능 제공

이규혁 선수가 '예체능' 덕후임을 인증해 화제다. 25일(화) 방송되는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 45회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의 생생한 현장 두 번째 이야기가 이어진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이번 '소치 동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20년 올림픽 도전에 마침표를 찍는 이규혁 선수와의 만남이 이뤄졌다. 그는 '예체능'을 통해 마지막 경기의 불꽃을 태우게 된 소감과 함께 '예체능' 덕후임을 밝혀 눈길을 끈다.

강호동은 이상화 선수의 경기 중계 후 때 마치 중계석을 찾은 이규혁 선수와 인사를 나누게 되고 "'우리동네 예체능'을 본 적 있느냐?"고 묻는 그의 질문에 이규혁은 "탁구와 배드민턴을 스릴 넘치게 봤다"고 밝혔다. 이어, "배드민턴에서 한 번도 이기지 못해 아쉬웠다"며 '예체능' 덕후임을 인증한 그의 입가에는 연신 기분 좋은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무엇보다 이규혁은 강호동이 "올림픽 6회 연속 출전에 대한 기분이 어떠냐?"고 묻자 "이제 스케이트를 못 신는다는 사실이 실감나지 않는다"고 말하며 모든 청춘과 열정을 스피드 스케이팅에 쏟아 부으며 스케이트 선수로 활약했던 지난날을 되돌아보기도 했다.

이어, "특히나 스피드 스케이팅 1000m는 가장 좋아하는 종목이다. 나에게 세계선수권 타이틀을 안겨준 종목이라 애착이 간다"고 밝히며 마지막 경기에 대한 시원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예체능' 스피드 스케이팅 종목 시 감독님으로 와달라"는 강호동의 제안에 그는 "장기간 연습해야 할 것"이라며 엄포를 놓은 가운데 과연 이규혁이 '예체능' 감독직 제안을 받아들였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SNS 등을 통해 "이규혁 선수도 '예체능' 즐겨보는구나", "이 악물고 레이스 펼치던 이규혁 선수의 모습이 잊혀지지가 않는다", "이규혁 선수와 나의 공통점을 찾았네~ 둘 다 '예체능' 덕후라는 사실", "이규혁 선수 얼굴은 보기만 해도 사람 기분 좋게 만드는 아우라가 있어", "오늘 '예체능' 본방사수 잊지 않을게요"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이처럼 소치 동계 올림픽을 통해 마지막 불꽃을 활활 태운 이규혁의 '예체능' 덕후 인증 모습은 오늘 방송되는 '우리동네 예체능' 4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우리동네 사람들과의 스포츠 한판 대결을 펼치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 '예체능'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