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감격시대', 150일 간 이동거리는 지구 2/3 바퀴드라마 '감격시대', 150일 간 이동거리는 지구 2/3 바퀴

Posted at 2014. 2. 25. 14:3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감격시대' 촬영지 모습이다. ⓒ레이앤모 제공

숨가쁘게 촬영에 매진하고 있는 '감격시대' 제작진이 지난 150일 간의 이동 거리만 지구 2/3 바퀴에 이르는 대장정이었음을 밝혔다.

KBS 2TV 수목 특별기획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극본 박계옥, 연출 김정규 안준용, 제작 레이앤모)' 제작진은 작년 9월 16일(월) 첫 촬영을 시작해 지난 12일(수)까지, 촬영을 위해 국내에서 이동한 거리만 2만 7천 킬로미터라고 밝혔다.

상하이와 태국 등 해외 촬영을 합할 경우 3만 7천 킬로미터에 달하는 그야말로 대장정의 기록이었다며 지난 시간을 술회했다.

시대극을 위한 사실적인 배경과 최고의 영상미를 위해 제작진은 전국 방방곡곡을 샅샅이 뒤져 가장 어울릴만한 장소들을 찾아냈고, 전국 각 곳에 흩어진 촬영장을 찾아 열연을 펼친 배우들의 투혼 덕분에 '감격시대'는 리얼한 현장감과 영화 같은 영상미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제작진의 발이 닿은 곳은 국내뿐만이 아니었다. '감격시대'는 상하이와 무석, 태국 등지에서 한달 간의 해외 로케 촬영을 진행했다.

중국에서의 현지 촬영은 1930년대를 느끼게 하는 화려한 영상과 볼거리를 제공했고, 태국에서는 멋진 도비노리 신을 탄생시키기도 했다.

'감격시대'는 블록버스터급 제작 규모만큼이나 국제적인 무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드라마의 초반 1930년대의 신의주는 물론, 중국의 단동과 대련, 일국회의 본영이 있는 일본까지 배경으로 등장하며 옛 향수를 불러 일으켰다. 이제는 화려한 국제도시 상하이로 무대를 옮겨 이야기가 펼쳐지고 있다.

상하이 방삼통 거리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됨에 따라 주요 인물들도 상하이로 속속 모여들어 '신정태(김현중 분)'를 주축으로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감격시대'를 위한 세트장이 용인에 완공되면서 배우와 스태프들이 이동에 대한 부담을 줄여 촬영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제작사 레이앤모 관계자는 "배우와 스태프들 모두 완성도 높은 재미난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달려왔다. 그리고 그 전력투구는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다. 드라마 촬영을 마칠 즈음에는 지구 한 바퀴를 돌게 될 듯하다"라고 열심히 촬영 중인 전 제작진을 위해 응원을 부탁했다.

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