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임수향, '감격시대'서 첫 격돌 "피할 수 없는 대결?"김현중-임수향, '감격시대'서 첫 격돌 "피할 수 없는 대결?"

Posted at 2014. 2. 26. 11:32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감격시대' 프로그램 모습이다. ⓒ레이앤모 제공

배우 김현중과 임수향이 서로에게 주먹과 칼을 겨누며 극도의 긴장된 대치 상황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KBS 2TV 수목 특별기획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극본 박계옥, 연출 김정규 안준용, 제작 레이앤모)'에서 김현중(신정태 역)과 임수향(가야 역)이 팽팽한 긴장감 속에 서로에게 주먹과 칼을 들이대고 있는 장면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정태'는 단신으로 일국회 상하이 지부에 쳐들어가 가야와 정면대치하고 있다. 극도로 흥분한 정태는 가야의 가녀린 목을 움켜지고 있다. 그에 비해 냉정한 태도로 정태의 목에 칼을 겨누고 있는 가야의 눈빛에는 서늘한 긴장감이 맴돈다.

'정태'는 '가야'의 목을 졸라서라도 듣고 싶은 진실이 절실한 듯 보인다. 정태가 그토록 알고 싶은 진실은 무엇이며, 과연 가야는 그 해답을 줄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이야기에서 '가야'는 자신의 쌍비검을 정재화(김성오 분)에게 노출시키며 '신영출(최재성 분)'의 죽음과 자신이 관련 되어 있음을 드러냈다. 한편 '정태'는 아버지의 죽음에 대해 복수를 다짐해, 두 사람의 대결은 필연적인 것으로 보인다.

'정태'와 '가야'의 운명은 아버지들의 죽음으로 인해 얽히고 설키며 꼬여버렸다. '정태'의 아버지 '신영출'은 '가야'의 아버지를 죽인 범인으로 몰렸고,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신영출'을 찾던 '가야'는 결국 '신영출'의 마지막 숨을 끊은 자가 됐다.

'가야'는' 신영출'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정태'에게 말해줄 것인지. 또 '정태'와의 해묵은 오해를 풀고, 오직 '정태'만을 가슴에 품고 있는 자신의 본심을 이야기해 러브라인에 격변을 몰고 올지도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

제작사 레이앤모 관계자는 "이번 주에는 김현중의 액션이 폭발하는 장면들이 즐비해 있다. 아버지의 복수를 다짐한 '정태'는 또 다른 이유로 주먹을 불끈 쥐게 된다. 자신의 의지로 일어서기 시작한 투신의 활약에 많은 기대해달라"라를 부탁했다.

상하이 시대의 개막으로 주요 인물들이 상하이로 속속 모여들기 시작하면서 또 다른 거대한 톱니바퀴가 돌아가기 시작한다. 더욱 흥미로운 전개를 맞을 이번 주 '감격시대'가 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편, 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 13회는 26일(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