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진, '서영이-별그대' 연속 흥행 종영 소감 전해배우 박해진, '서영이-별그대' 연속 흥행 종영 소감 전해

Posted at 2014. 2. 28. 08:22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박해진' 모습이다. ⓒ더블유엠컴퍼니 제공

'연하남'에서 단숨에 '국민 순정남'으로 거듭난 배우 박해진이 '서영이-별그대'를 연속 흥행 시키며 스스로의 가치를 증명했다. 우월한 비주얼과 뛰어난 연기력은 그를 이유 있는 신드롬의 주인공으로 거듭나게 하기에 충분했다.

박해진은 지난 27일(목)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이휘경' 역을 맡아 남다른 패션센스, 우월한 기럭지, 조각외모를 뽐내며 여심을 사로잡음과 동시에 뛰어난 연기력으로 극을 탄탄하게 채운 '1등 공신'으로 꼽히고 있다.

지난해 KBS 2TV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를 통해 이보영과 쌍둥이 남매 호흡을 맞췄던 박해진. 박해진은 극 중 아버지 천호진과 누나 이보영을 잇는 현실감 넘치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만들어내 흥행에 한몫을 한 것은 물론, 연기자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 차기작으로 '별그대'를 선택해 안방극장에 복귀한 박해진은 극을 제일 잘 이해하는 배우라는 칭찬을 들으며 결국 제작진의 설득에 역할이 바뀌는 상황에서도 '휘경' 역할을 자신만의 것으로 만들어 내 박수를 받았다.

특히, 평면적일 수도 있는 '휘경' 캐릭터는 박해진을 만나 빛을 발했고, 극 후반부에는 '휘코난', '휘보르기니' 등의 많은 애정이 담긴 별명까지 양산해내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초반부 여주인공만을 올곧게 사랑하는 다소 특별하지 않은 재벌 2세 캐릭터였지만, 휘경은 박해진과 만나면서 캐릭터가 힘을 얻고 결국 시청자들을 설득하며 '휘경 앓이' 신드롬이 불기 시작했다.

'24시간'이 모자를 정도로 '천송이(전지현 분)'를 따라다녀 시청자들마저 의구심을 가지게 만드는 '휘경'을, 박해진은 때로는 코믹하게 때로는 진지하게 감정을 조절하며 제대로 표현해 냈고 박해진이 연기하기에 캐릭터가 입체적으로 살아 숨 쉴 수 있었다.

덕분에 '천송이-도민준(김수현 분)'과의 삼각관계 역시 탄력을 받으며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으로 끌어들일 수 있었다.

이 같은 박해진의 연기력은 '서영이-별그대' 2연속 흥행이 단순한 우연이 아니라는 것을 말해준다.

이미 중국에서는 캐스팅 1순위로 '흥행보증수표'로 불리는 박해진은 일본에서 까지 인기를 얻으며 '한류스타'로서의 위엄을 뽐내고 있는데 그의 행보가 앞으로 더 주목되는 것은 바로 이러한 점이다.

한국과 중국을 넘나들며 '인기-연기력-흥행력' 삼박자를 갖춘 몇 안 되는 배우이고, 이미 연출가들 사이에서 '역할 제대로 살리는' 신뢰받는 배우로 손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박해진은 '별그대' 이후 한국과 중국 등 5편의 드라마에 출연할 계획으로 이미 2015년 7월까지 스케줄이 잡혀 있는 상황이다.

박해진은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를 통해 "급하게 들어간 '휘경'을 이렇게 많이 사랑해주시니 더 잘할걸 하는 후회를 합니다. 많은 사랑에 행복했습니다. 그 사랑을 배신하지 않는 박해진이 될 것을 약속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별그대'를 통해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한 박해진은 약간의 휴식을 취한 뒤 일정 소화를 위해 중국으로 출국한다. 또한, 4월 방영 예정인 '닥터 이방인'을 통해 '천재의사'로 변신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