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세결여', 꾹꾹 눌러온 '분노의 독설' 터졌다드라마 '세결여', 꾹꾹 눌러온 '분노의 독설' 터졌다

Posted at 2014. 3. 9. 07:11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삼화네트웍스)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송창의가 여전히 뻔뻔한 태도를 보이는 손여은을 향해 그동안 억눌러온 '분노의 독설'을 터뜨렸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제작 삼화 네트웍스) 33회 분은 시청률 1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32회분 보다 0.5% 포인트 오른 수치. 힘 있는 뒷심을 발휘하며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동시간대 시청률 1위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극 중 정태원(송창의)은 딸 정슬기(김지영)의 폭행사실을 안 오은수(이지아)를 만나고 돌아왔던 상태. 오은수는 크게 분노하며 슬기를 친정집으로 데리고 갔고, 정태원에게 슬기와 함께 살 것임을 통보했다.

집으로 돌아온 정태원은 망설임 없이 한채린(손여은)이 있는 침실이 아닌 슬기의 방으로 들어갔고, 채린이 방문을 두드리자 소리 없이 문을 잠가 버렸던 터.

하지만 채린은 물러서지 않고 문을 두드리면서 "너무하는 거 아니야? 내가 사람 죽였어? 내가 잘못한 게 뭔데! 말 안 듣는 애 한 대 때린 게 그렇게 죽을죄야? 애가 가만있는데 괜히 때렸겠어?"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정태원은 문을 벌컥 열고, 채린을 방으로 잡아끌었고 "왜 이래요 조용 못해요? 뭐 잘했다구 큰소리 내요"라고 분노를 폭발시켰다. 이어 "당신 도저히 이해 못하겠어요. 자신이 무슨 일 저질렀는지조차 모르는 게 말이 돼요?"라고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는 채린을 강도 높게 질책했다.

그러나 채린이 "잘못했댔잖아요”라고 변함없이 무성의한 사과만을 건네자, 태원은 "이건 잘못한 줄 아는 사람 태도가 아니에요"라며 외면했다. 또한 채린이 눈도 제대로 맞추지 않으려는 쌀쌀맞은 태원에게 "하루 종일 당신 들어올 때만 기다렸어요”라고 소리를 지르자, 태원은 "조용해요"라며 "당신 부모님 들어오실 때까지 가만히 조용히 있어요. 거칠게 대하구 싶지 않아요. 나 좀 내버려둬요"라고 일갈했다.

그리고는 자신에게 다가오는 채린을 "움직이지 말아요"라며 경고하듯 두 손으로 막아냈고, 방문을 열며 "나가요. 가서 조용히 있어요. 얘기하고 싶어지면 하자 그럴게요"라고 강경한 태도를 이어갔다. 끝까지 자신의 억울함만을 토로하며 철면피 행보를 보이는 채린과 그런 채린에게 급기야 목소리를 높이며 참아온 화를 터뜨리는 정태원의 모습이 담겨지면서 두 사람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시청자들은 "정태원의 분노가 왠지 더 슬프게 느껴지네요. 변함없는 채린의 모습이 얼마나 어이없었을까요. 소리치는 모습이 울고 있는 것 같이 보였습니다", "송창의의 연기가 더욱 깊이 와 닿았어요. 지금까지 볼 수 없던 감정폭발! 인상적이었습니다", "확 달라진 태원의 모습에서 슬기의 눈물이 얼마나 깊은 상처였을지 또렷이 느껴지더라고요. 이젠 하나뿐인 딸마저 보내게 되는 걸까요?"라며 달라진 정태원의 모습에 공감과 응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그런가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딸 정슬기가 새엄마 한채린과 오랜 갈등을 겪으며 손찌검까지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지아의 격노가 그려졌다.

김준구(하석진)와의 이혼을 준비하며 친정으로 와 있던 오은수는 딸 슬기가 전화를 걸어 "아줌마가 나 때렸어. 두번이나 때렸어. 고모 방에 문 잠그구 나 혼자 있는데에, 할머니 설거지하구 목욕하신대. 나 무서워 엄마아아아"라며 서럽게 울음을 터뜨리자 경악을 금치 못했다. 갑작스런 슬기의 충격 고백에 오은수는 정신없이 달려 나가며 다급하게 고모 정태희(김정난)에게 전화를 걸어 사실 확인을 했고, "나 지금 슬기 데려와요. 그 집에 더 못 둬요"라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정태원의 집에서 슬기를 데리고 나온 오은수는 걸려온 태원의 전화에 "나 서초동서 슬기 데리구 수유리로 가는 중이야 그리 와"라며 "당신 그렇게 멍청해? 애 때리는 여자 데려다 놓고 그것두 모르구 여태 뭐했어. 눈 감았어? 애 맘 다치는 거 눈치 못 챘어? 무슨 아빠가 그래. 이해할 수가 없어”라고 원망을 쏟아냈다. 채린의 본 모습과 슬기의 상처 등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오은수가 앞으로 어떤 전개를 이어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세 번 결혼하는 여자' 34회 분은 오는 9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