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한지혜-김영옥, '태양은 가득히' 삼자 회동 예고윤계상-한지혜-김영옥, '태양은 가득히' 삼자 회동 예고

Posted at 2014. 3. 10. 15:5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태양은 가득히' 프로그램 모습이다. ⓒ드림이앤엠 제공

윤계상, 한지혜, 김영옥이 진실을 숨긴 삼자 회동을 갖는다.

KBS 2TV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극본 허성혜, 연출 배경수 김정현, 제작 (주)드림이앤엠)'에서 윤계상(정세로 역)이 여린 청년 정세로(윤계상 분)와 복수의 화신 이은수의 딜레마에 놓이게 된다.

극 중 '세로'는 '벨 라페어'를 향한 복수를 위해 '이은수'라는 이름으로 거짓된 삶을 살아가는 상황. 그렇기에 아무 것도 모른 채 살인자의 할머니로 낙인찍혀 '세로'와 '도준(이대연 분)'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는 '순옥(김영옥 분)'을 눈물로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가운데, 10일(월) 오후, 드디어 재회를 이루게 될 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하지만 '세로'와 '순옥'의 재회에는 '영원(한지혜 분)'이 함께 하고 있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영원'은 세로의 정체를 조금도 의심하지 못하고 있는 만큼 이들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기류는 불안감마저 자아내고 있다.

드라마 '태양은 가득히'의 한 관계자는 "'이은수'라는 가면을 쓰고 있지만 정세로 본연의 여린 심성을 지니고 있는 '세로'가 정체성에 대한 혼란이 깊어지게 된다"라며 "'세로'가 '영원'과 함께 '순옥'의 집을 찾아가게 되는 사연과 그들이 나누게 될 대화가 무엇일지 지켜봐달라"라고 전해 구미를 높였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자신의 곁에 있는 이유가 무어냐고 묻는 '세로'에게 '강재'가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후 두 사람은 행복한 미래를 그리며 눈물이 그렁한 채 활짝 웃어 안방극장을 더욱 애잔케 했다.

윤계상, 한지혜, 김영옥의 가슴 아린 재회가 그려질 '태양은 가득히' 7회는 10일(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