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진지희, JTBC 드라마 '우사수' 종영 소감 전해아역배우 진지희, JTBC 드라마 '우사수' 종영 소감 전해

Posted at 2014. 3. 12. 08:0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아역배우 '진지희' 모습이다. ⓒ웰메이드이엔티 제공

아역배우 진지희가 JTBC 월화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연출 김윤철, 극본 박민정)'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진지희는 11일(화) 종영한 JTBC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지현(최정윤 분)'의 딸 까칠한 여중생 '세라'로 분해, 연기 변신에 성공, 매회 성숙된 연기력으로 호평을 얻었다.

특히, 진지희는 극 중 여중생으로써 감당하기 힘든 고민과 불안한 상황들을 또래답지 않은 섬세하면서도 절제된 연기로 그려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전 작품들을 통해 보여주었던 귀여운 여동생 이미지를 벗어 던진 진지희의 성숙한 변신은 진지희의 재발견이라는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실제 여중생의 나이로 다소 파격적일 수 있는 캐릭터 '세라'를 절제연기로 적절하게 풀어낸 진지희는 이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진지희는 "같은 나이이지만 어려운 상황에 처한 세라를 연기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고, '세라'의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많은 노력했던 것 같다. 그런 만큼 많이 아쉽기도 하고,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연기자로 한층 성장 할 수 있었던 좋은 경험인 것 같다. 시청자 분들께 저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뿌듯하기도 하다"라고 애틋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모든 배우 분들과 같이 고생하셨던 스탭 분들께 정말 감사 드린다. 마지막으로 '세라'를 응원해 주셨던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해드리고 싶고,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는 연기자가 되겠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진지희는 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종영 이후 16살 소녀로 돌아가 새 학기 학교 생활을 이어갈 예정이며, 새로운 작품을 검토할 전망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