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 최강창민, 마지막 촬영 소감 밝혀'미미' 최강창민, 마지막 촬영 소감 밝혀

Posted at 2014. 3. 14. 10:4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미미' 메이킹영상 모습이다. ⓒMnet 제공

최강창민이 메이킹영상을 통해 '미미' 마지막 촬영 소감을 밝혔다.

Mnet 드라마 '미미(연출 송창수, 극본 서유선, 제작 SM C&C)' 측은 유튜브를 통해 마지막 메이킹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최강창민과 문가영이 마지막 촬영을 아쉬워하며 서로를 다독여 주는 모습과 함께 최강창민이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이야기 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최강창민은 "생각보다 날씨가 추울 때 찍어서 비 맞는 신을 촬영할 때 생각보다 추웠다"라며 유독 비 촬영이 많았던 '미미' 촬영현장의 고달픔을 토로했다. 이어 최강창민은 문가영과 얼굴을 맞대며 따뜻하게 포옹해 아쉬움과 섭섭함을 나눴다.

또한, 최강창민은 마지막 촬영에서 살수차로 비를 만드는 과정에서 추운 날씨 때문에 비가 우박이 되어 버린 사연을 공개하며 "나도 춥고 힘들지만 가영이가 진짜 힘들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나는 자켓을 입고 있었지만 가영이는 봄 옷을 입고 우박이 된 빗속에 누워있어야 했다. 가영이를 보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라고 자신보다 문가영을 더 걱정하는 마음을 드러내 다시 한 번 최강창민의 배려 깊은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최강창민의 마지막 촬영 소감을 접한 네티즌들은 "최강창민 아쉬워하는 마음이 여기까지 전달된다", "미미 벌써 끝나다니 아쉽다", "최강창민 배려심 돋는 인터뷰 보소", "미미는 유독 비 오는 장면이 많아 배우 뿐 아니라 제작진도 엄청 고생했겠다", "고생한 만큼 예쁜 그림이 나와서 내가 다 흐뭇하다", "미미 끝나지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미미' 4회에는 고스트가 된 '미미'와 이로 인해 기억을 잃어버린 '민우'의 비밀이 밝혀질 것을 예고한 가운데, 14일(금) 오후 11시 마지막화가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