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여은, '세결여' 한밤 중 응급실 行 포착배우 손여은, '세결여' 한밤 중 응급실 行 포착

Posted at 2014. 3. 14. 17:42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손여은' 모습이다. ⓒ삼화네트웍스 제공

배우 손여은이 깜깜한 한밤 중에 파리한 안색으로 응급실에 누워있는 현장이 공개됐다.

손여은은 SBS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 제작 삼화 네트웍스)'에서 '정태원(송창의 분)'와 재혼 후 의붓딸 '정슬기(김지영 분)'와의 갈등으로 인해 이혼 위기에 처한 한채린 역을 맡아 실감나는 열연으로 극찬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자신을 설득하려는 '최여사(김용림 분)'와 '정태희(김정난 분)'에게 "하루아침에 악마로 돌변한 당신들은 뭔데. 미저리는 이집 식구들이야"라고 소리를 지르며 큰소리를 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의붓딸 '정슬기(김지영 분)'를 향한 손찌검이 들통 난 후에도 잘못을 떠넘기는가 하면, 완강한 '이혼 거부' 의사를 표현하는 등 점입가경 행보를 이어가며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손여은은 오는 16일(일) 방송될 36회 분에서 하얗고 창백해진 핏기 없는 얼굴로 응급실에 누워있는 모습을 담아낸다.

'태원네 가족'을 향해 소리 지르고 악을 쓰던 당당함은 사라지고, 안쓰럽게 바라보는 '정태원'의 시선을 멍하니 앉아 외면하고 있는 '반전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뻔뻔하기까지 했던 지금까지의 한채린과는 전혀 다른 면모가 공개되면서 정태원-손여은 부부의 '예측 불가 전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손여은의 한밤 중 '응급실 소동'은 지난 9일(일) 경기도 파주의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최근 '한채린' 캐릭터에 200% 빠져들어 절정의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손여은은 기운을 잃고 슬픔에 잠긴 장면을 앞두고, 평소 보였던 싱그러운 미소를 지운 채 깊이 몰입, 극한의 절제된 감정을 터뜨려 냈다. 카메라 불이 켜지자 순식간에 '한채린'의 절망과 아픔을 펼쳐내 촬영장을 숙연케 만든 것이다.

특히, 손여은은 리허설 내내 틈틈이 감독과 대사 중간 중간 쉬어가는 템포와 감정의 농도를 계속해서 체크하는 열정을 드러냈던 상태. 이어 별 다른 NG없이 순식간에 촬영을 끝마쳐 숨죽이고 지켜보던 스태프들이 "완전 이제 연기에 물이 올랐다. 감정연기의 신"이라는 찬사를 쏟아냈다는 귀띔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손여은은 오전부터 여러 곳의 로케 장소를 오가며 계속된 스케줄에 피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지만, 강한 집중력으로 NG없는 촬영을 이어가며 현장을 달궜다. 그 어느 때보다 장면에 푹 빠진 채, 잠시 쉬는 시간에도 감정선을 놓지 않고 연기에 몰입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박태영 제작총괄 PD는 "손여은은 극의 전개가 절정을 향해 감에 따라 더욱 뜨거운 노력을 쏟아내며 완벽한 장면을 만들어내고 있다"라며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는 손여은이 만들어낼 극 중 채린을 끝까지 주목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34회 방송분에서는 '오은수'가 재벌가 시월드의 '조건부 이혼 허락'에 '첩첩산중' 갈등을 예고했다. '김회장(김용건 분)'과 '손여사'가 아이만은 절대 양보 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드러내면서 '오은수'가 또 다른 문제에 직면하게 됐다.

곧 태어날 아이에게 모정을 끊어낼 것을 요구받은 '오은수'의 선택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