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유아인, 천재 피아니스트의 삶이 휘몰아쳤다'밀회' 유아인, 천재 피아니스트의 삶이 휘몰아쳤다

Posted at 2014. 3. 25. 07:21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JTBC) 천재 피아니스트 유아인의 삶이 크게 휘몰아쳤다.

24일 방영된 JTBC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주)퓨쳐원)에서는 선재(유아인 분)가 아트센터 기획실장인 혜원(김희애 분)과 음대교수인 준형(박혁권 분) 부부와 함께 음대 입시 준비를 하던 중에 급작스러운 어머니(이칸희 분)의 죽음을 맞아 삶이 요동치는 과정이 그려졌다.

선재의 집에서 쥐끈끈이를 밟고 당황하는 혜원을 선재는 번쩍 들어 욕실로 데려가 보살펴준다. 이 과정에서 선재는 준형이 아닌 혜원을 선생님이라 부르게 된 이유를 설명한다.

"왜냐면요, 선생님을 처음 만났을 때 그렇게 정해졌어요, 운명적으로. 저는 퀵 배달을 하기 땜에 매일 모르는 사람들을 만납니다. 저랑 아무 상관두 없구 제가 누군지 관심두 없죠. 그런데 선생님은, 제 연주를 더 듣겠다 그러셨구, 제가 어떤 놈인지 관찰하셨구, 어떻게 사냐구 물어보셨구, 저랑 같이 연주를 해주셨어요. 저는 그날 다시 태어난 거나 마찬가지예요. 제 영혼이 거듭난, 거죠."


그 직후 혜원이 '막귀'인 줄 모르는 선재는 '막귀'에게 자신의 설레는 마음을 얘기하며 혜원에게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무섭구 화끈하구 재밌는데 열라 우아해, 심지어 발두 이뻐. 형, 여자랑 슈베르트 판타지아 쳐봤어? 실제로 한다 해도 그 이상일 수는 없을 거야. 난 다 바쳤어, 여신한테."

이렇게 입시 준비와 함께 혜원에 대한 마음이 더해가던 선재는 무심코 손난로를 버렸다며 어머니에게 짜증을 내고 입시 당일날 아침 손난로를 사러 갔던 어머니는 교통사고로 돌아가시고 만다. 이에 죄책감과 좌절감으로 피아노를 팔아버리고 입대한 선재에게 혜원 자신이 감명깊게 읽었던 피아니스트 스비야토슬라프 리흐테르의 삶과 음악에 대한 책 '리흐테르 회고담과 음악수첩'를 보내며 그의 고통을 위로하려 애쓴다. 이에 혜원을 찾아온 선재는 고통과 사랑에 벅찬 마음으로 혜원에게 가슴 아픈 첫키스를 한다.

드라마가 끝난 후, 네티즌들은 각종 드라마 관련 게시판과 커뮤니티에 "선재 너무 심하게 불쌍한 거 아냐, 엄마도 잃고 피아노 칠 기회도 잃고.", "유아인 너무 서글프게 울어서 너무 마음이 짠하다. 괜히 나도 눈물나네.", "설레는 키스신마저도 슬프다." 등의 글을 올려 선재의 마음과 처지에 공감하며 안타까워했다.

어머니의 죽음과 혜원과의 첫키스로 시청자의 마음을 아프고도 설레게 했던 선재에 대한 이야기는 25일 오늘밤 9시 45분 밀회 4부에서 계속 이어진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