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지환, '빅맨'서 '이색연기'로 시선 끈다배우 강지환, '빅맨'서 '이색연기'로 시선 끈다

Posted at 2014. 3. 26. 11:4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강지환' 모습이다. ⓒ김종학프로덕션-KBS미디어 제공

배우 강지환의 '이색(二色)연기'가 안방극장에 신선함을 안겨줄 예정이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빅맨(극본 최진원, 연출 지영수,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KBS미디어)' 강지환(김지혁 역)이 건달부터 재벌남을 넘나드는 '이색(二色)연기'로 맹활약을 펼치며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빅맨'은 가진 것 하나 없이 살아가던 김지혁(강지환 분)이 어느 날 갑자기 재벌계에 입성하면서 벌어지는 사건사고들을 박진감 넘치게 그려낼 예정이다. 고아로 태어나 놀 만큼 놀았고 타고난 주먹 덕택에 뒷골목을 주름 잡았던 김지혁은 밑바닥 삶을 전전하던 하류인생의 양아치다.

그런 그가 말 그대로 자고 일어나니 맞이하게 된 '또 다른 세상'은 대한민국을 휘어잡고 있는 현성그룹의 장남이라는 거대한 삶이다.

이처럼 하루아침에 대한민국의 1%가 되어버린 그가 펼쳐낼 활약은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색다른 희열을 선사하며 때로는 유쾌하게 때로는 극적인 긴장감을 전해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할 전망이다.

특히, 김지혁 캐릭터는 강지환이라는 배우와 만나면서 더 빛을 발하게 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터. "캐릭터로 기억되는 배우가 되겠다"라며 공언한 강지환은 이미 김지혁 캐릭터에 푹 빠져 있다는 관계자의 전언이다.

이에 강지환은 "'김지혁'은 다양한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캐릭터다. 한 가지가 아닌 여러 얼굴의 나를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이기에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부터 매료될 수밖에 없었다"라며 이어 "보잘 것 없이 살아가던 '김지혁'부터 최고의 위치에 자리한 강지혁까지 정반대의 모습을 괴리감 없이 보여드려야 하기에 부담감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최대한 즐기면서 촬영하고 있다. 지켜봐주시는 만큼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 드리겠다"라고 이번 작품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밑바닥 인생에서 '어느 날 갑자기' 대한민국 최고 재벌 그룹의 장남이 된 강지환의 활약을 기대케 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빅맨'은 '태양은 가득히'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