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강우, '골든 크로스' 액션 연기로 기대감 UP배우 김강우, '골든 크로스' 액션 연기로 기대감 UP

Posted at 2014. 4. 7. 10:0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골든 크로스' 프로그램 모습이다.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강우의 놀라운 연기 몰입이 리얼한 액션 연기로 이어지며 '골든 크로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올 봄 수목드라마 시장에 새로운 복병으로 떠오르고 있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유현미 극본, 홍석구 연출, 팬 엔터테인먼트 제작)'가 긴장감 넘치는 김강우의 '리얼 액션'을 담은 스틸을 공개하며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강우는 극 중 우리나라 경제를 좌지우지하는 상위 0.001%의 비밀 클럽 '골든 크로스'의 음모에 휘말려 가족을 잃는 '강도윤'으로 분한다. 이에, 기존의 '국민 형부' 이미지와는 상반된 독기 오른 날 선 카리스마를 한껏 분출할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김강우는 한 무리의 사나이들을 차례로 제압하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자신의 '미친 존재감'을 온 몸으로 발산하고 있는 가운데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뜨거운 매력으로 김강우가 그려낼 '강도윤'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김강우의 '리얼 액션'을 담은 촬영은 3월 30일(일) 서울 중구 회현동에 위치한 스테이트타워 남산에서 이뤄졌다.

극 중 '강도윤'이 여동생 '강하윤(서민지 분)'의 처참한 죽음 뒤에 가려진 진실을 밝히기 위해 그녀가 몸 담았던 연예 소속사에 침입하는 장면으로, 무단출입을 막는 보완요원들과 이를 맹렬히 뿌리치는 강도윤의 격렬한 몸싸움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여동생 죽음의 가해자로 지목된 아버지 '강주완(이대연 분)'에 대한 분노로 자신의 감정을 밑바닥에서부터 폭발시켜야 하는 장면인 만큼 김강우의 연기력이 요구된 중요한 장면이었다.

그리하여 촬영은 커트를 나누지 않고 롱테이크로 진행됐고, 김강우는 액션 전문 배우들과의 액션신임에도 뛰어난 운동감각과 놀라운 집중력으로 단 한차례의 NG 없이 촬영에 성공해 스태프들의 탄성을 불러일으켰다.

무엇보다 까다로운 액션신과 함께 감정 연기에 있어서도 흔들리는 동공 연기를 선보이며 집중하는 등 단단히 칼을 간 김강우의 모습에 모두들 혀를 내둘렀을 정도였다. 특히, 한지빈 무술 감독은 "대단하다"라며 칭찬세례를 쏟아 부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골든 크로스' 제작진 측은 "김강우는 촬영장에서 누구보다 남다른 집중력을 발휘하는 배우"라며 "그런 그의 장점이 이번 액션신에서 더욱 도드라졌고, 다양한 감정선과 눈빛, 그리고 대사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단 한차례도 NG를 내지 않는 등 작품에 몰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골든 크로스'의 명장면을 기대해도 좋다"라고 말했다.

김강우의 '리얼 액션' 스틸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강우 눈빛 손짓 발짓에 매료되네", "눈빛부터 다르다! 내가 알던 국민 형부 김강우의 모습은 잊은 지 오래", "김강우 연기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 같은 촉이 온다", "벌써 이번주가 '골든 크로스' 첫 방송이라니! 기대된다", "김강우 액션이면 액션 눈빛이면 눈빛~ 진화하는 배우"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김강우-이시영-엄기준-한은정-정보석이 출연하는 '골든 크로스'는 우리나라 경제를 좌지우지하는 상위 0.001% 사람들의 비밀 클럽으로, 이들의 음모에 휩쓸린 한 남자의 욕망과 음모를 그린 탐욕 복수극으로 오는 9일(수) 오후10시 첫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