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강우, '골든 크로스'에서 눈빛으로 말한다배우 김강우, '골든 크로스'에서 눈빛으로 말한다

Posted at 2014. 4. 30. 09:5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김강우' 모습이다.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강우의 레이저 눈빛이 뜨겁다.

매회 뜨거운 입소문으로 수목드라마 시장의 복병으로 떠오르고 있는 KBS 2TV '골든 크로스(유현미 극본/홍석구, 이진서 연출/팬 엔터테인먼트 제작)' 측은 30일(수) 강렬한 레이저 같은 눈빛 연기를 펼치고 있는 김강우의 모습을 공개했다.

극 중 김강우는 여동생의 죽음을 파헤치기 위해 절대권력에 뛰어든 사법연수원생 '강도윤'으로 열연 중이다. 속도감 있는 스토리 전개와 함께 김강우의 흡입력 있는 눈빛과 촘촘한 감정선은 시청자들의 리모콘 사수를 책임지고 있는 일등공신.

공개된 스틸 속 김강우는 눈빛 하나만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물에 젖은 채 마치 눈에서 레이저를 쏘는 듯 이글거리는 눈빛은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긴장감까지 유발한다.

또한, 차 안에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날카로운 눈빛에서는 도윤의 굳은 결의가 엿보이는 가운데 김강우는 백마디 말보다 강렬한 레이저 눈빛으로 도윤의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하고 있다.

김강우의 '레이저 눈빛'이 돋보이는 이번 촬영은 지난 20일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의료원에서 진행됐다. 극 중 아버지 강주완(이대연 분)의 무죄를 입증하고 말겠다는 도윤의 의지를 눈빛으로 담아내는 장면인 만큼 고도의 집중력이 요구됐다.

김강우는 촬영 시작 전부터 대본을 꼼꼼히 보며 감정을 다잡았고, 촬영이 시작되자 번뜩이는 눈빛으로 이를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순식간에 감정에 몰입하는 김강우의 모습에 스태프들 역시 "집중력이 대단히 뛰어나다"라는 놀라움과 함께 칭찬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에, 김강우는 감정 연기를 하는 날에는 이동하는 차 안이나, 촬영장에 들어서기 전부터 '강도윤'이 되어 감정을 잡는데 집중한다고 밝혔다. 촬영장에서도 감독의 '슛' 소리가 떨어지기 무섭게 자신의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등 놀라운 '1초 집중력'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촬영을 이어나가다가도 감정이 극대화되는 신에서는 홍석구 감독에게 "이 장면은 강도를 세게 나가면 어떨까요?"라고 제안하는 등 김강우만의 '강도윤'을 만들어가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에, '골든 크로스' 제작사 측은 "액션신은 물론 감정신까지 완벽히 소화해내며 '강도윤 되기'에 올인하고 있는 김강우는 캐릭터에 대한 이해가 남다른 배우"라면서 "특히, 도윤의 감정을 대변하는 호소력 짙은 눈빛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라고 전했다.

무엇보다 5회 예고편을 통해 '골든 크로스'를 향한 복수의 날을 바짝 세우며, 정보석의 숨통을 조이는 김강우의 모습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편, '골든 크로스'는 상위 0.001%의 우리나라 경제를 움직이는 비밀클럽 '골든 크로스'의 암투와 음모 그리고 이에 희생된 평범한 한 가정의 복수가 펼쳐지는 탐욕 복수극. 30일(수) 오후 10시 5회가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