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고우리, '기분 좋은 날' 리얼한 '치맥 먹방' 포착'레인보우' 고우리, '기분 좋은 날' 리얼한 '치맥 먹방' 포착

Posted at 2014. 7. 5. 13:0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레인보우 '고우리' 모습이다. ⓒ로고스필름 제공

걸그룹 '레인보우' 고우리가 리얼한 '치맥 먹방'으로 현장을 군침 돌게 만들었다.

고우리는 SBS 주말극장 '기분 좋은 날(극본 문희정/ 연출 홍성창/제작 로고스필름)'에서 얼굴도 예쁘고 공부도 잘하는, 팔방미인 여대생 '한다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지난 방송에서는 '다인'이 이제 막 사귀기 시작한 '홍빈'이 고등학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충격을 금치 못하는 모습이 담겼다. 단칼에 '이별선언'을 한 다인과 홍빈이 앙큼하고 당돌한 '신세대 커플'의 사랑을 지켜나갈 수 있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오는 5일 방송될 '기분 좋은 날' 21회 방송분에서는 홀로 술집을 찾아 분노서린 모습으로 맥주잔을 들이키는 '다인'의 모습이 공개된다.

짜증난 '다인'이 누군가와 통화를 하며 치킨과 함께 쉼 없이 맥주를 들이켜고 있는 것. 혼자 덩그러니 앉아 연거푸 맥주를 마시고 있는 '다인'의 예사롭지 않은 자태가 눈길을 끌고 있다.

고우리의 '나 홀로 치맥'은 지난 7월 초 경기도 탄현 '기분 좋은 날' 세트장에서 이뤄졌다. 짙은 색의 캐주얼한 야상 점퍼와 스냅백을 매치하고 현장에 등장한 고우리는 상큼 발랄한 여대생의 면모를 그대로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고우리는 오전 7시부터 시작된 이른 촬영이었지만 언제나처럼 통통 튀는 유쾌한 미소로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건네며 분위기를 달궜다.

특히 고우리는 진짜 펍(PUB)처럼 리얼하게 꾸며진 실내를 신기하다는 듯 여기저기 둘러보며 카메라 동선에 따른 실전 같은 리허설을 진행하는 열의를 보였다.

이어 카메라 불이 켜지자 고우리는 복잡한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일사천리로 촬영을 이끌어 나갔다. 치킨을 먹는 동시에 유난히 긴 대사를 소화해야 했지만 뛰어난 집중력으로 한 시간도 채 걸리지 않고 장면을 소화해낸 것.

또한 고우리는 맥주 2병 분량의 물을 먹고도 힘든 내색 없이 자연스러운 연기를 이어나가 스태프들의 극찬을 받았다.

실제 맥주가 아닌 음료였지만, 실감나는 제스처와 표정을 만들어내며 NG 없는 열연을 이어갔던 터. 이에 홍성창 PD는 "누가 우리에게 진짜 술 가져다준 것 아니냐"라고 놀라움을 표하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고우리는 환상의 '먹방'으로 지켜보던 스태프들의 식욕을 자극했다. 맥주와 함께 막 튀겨져 나온 치킨을 마치 실제인 듯 맛있게 먹는 장면을 보인 것.

아이돌 답지 않게 '생생 먹방'을 펼쳐내는 고우리에게 여자 스태프들은 "저렇게 먹어도 날씬하다니, 완전 신이 내린 몸매", "아침부터 제대로 식욕 폭발"이라며 부러움을 쏟아냈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고우리는 매 촬영 때마다 누구보다 뜨거운 열혈 투혼으로 모두를 놀라게 하고 있다"라며 "'한다인' 역할에 100% 빠져들어 최고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 고우리의 활약을 앞으로도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기분 좋은 날' 20회 방송분에서는 '강현빈(정만식)'에 대해 조금씩 마음을 누그러뜨리는 한'송정(김미숙)'의 변화가 감지됐다.

'현빈'을 집으로 부른 '송정'이 '다애'를 향한 애틋한 사랑과 아들 '강은찬(정재민)'을 위한 부정(父情)을 고백하는 현빈에게 다시 집으로 들어오라는 깜짝 제안을 한 것.

격한 반대를 보이던 송정이 조금씩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면서 '현빈'과 '다애'의 '늦깎이 로맨스'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