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신소율, 이희준-이문식과 협상 결렬'유나의 거리' 신소율, 이희준-이문식과 협상 결렬

Posted at 2014. 7. 8. 10:36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가족액터스) 신소율이 가출을 하고 이희준에게 협박을 감행한다.

7일 방송된 JTBC 월화 <유나의 거리>(연출 임태우, 극본 김운경, 제작 드라마 하우스)에서 다영(신소율 분)은 창만(이희준 분)의 외면, 그리고 창만과의 교제를 반대하는 만복(이문식 분)이 미워 가출을 한다.

다영의 가출로 인해 만복과 홍여사는 안절부절 못하며 연락을 취해보지만 연락이 되지 않고 오히려 창만에게 다영의 전화가 걸려온다. 친구 집 근처 호수 공원이라는 다영의 말에 창만은 “그러지 말고 얼른 집에 들어가"라고 한다.

다영은 "오빠랑 같이 와서 잉어들에게 밥 한번 줘봤음 좋겠어요"라고 창만을 보고 싶어 하는 감정을 돌려 말하지만 창만은 거절을 하게 되고 다영은 "딴말은 필요 없고요 나중에 호수공원의 잉어가 보고 싶거든 전화주세요"라는 어설픈 협박과함께  전화를 끊어 버린다.

결국 다영의 위치를 알게 된 만복과 홍여사(김희정 분)는 다영을 찾아가게 되고 홍여사는 다영을 설득해 만복과 대화의 자리를 마련해준다. 근처 포장마차에서 다영과 만복은 술잔을 기울이며 진솔한 대화를 나누지만 만복은 끝내 창만과의 교제를 허락하지 않고 그렇게 대화는 중단된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언제나 어설픈 협박', '철부지 연기의 갑!', '얼마나 좋았으면 가출을', '이제 그만 사랑하게 해주세요!', '최강 귀요미' 등 신소율의 연기에 대한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