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시후, 中 '日韓 연예인 인기차트' 61주 연속 1위배우 박시후, 中 '日韓 연예인 인기차트' 61주 연속 1위

Posted at 2014. 7. 18. 09:5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박시후' 모습이다. ⓒ후팩토리 제공

배우 박시후가 중국에서 진행된 '일본한국 연예인 인기차트'에서 61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중국 내에서 더욱 거세게 몰아치고 있는 '시후 광풍(狂風)'을 증명했다.

박시후는 지난해 5월 18일 중국의 공신력 있는 한일스타 투표 사이트 '123fans(123fans.cn)'에서 진행된 '제180회 일본한국연예인 인기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이후 단 한 번도 1위 자리를 놓쳐본 적 없는 상황.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된 '제240회 일본한국 연예인 인기차트'에서 또한 쟁쟁한 한-일 스타들을 제치고 또 다시 1위에 등극, 61주 연속 1위 기염을 토하며 '아시아 프린스'의 위용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박시후가 총 324명의 한국, 일본 연예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인기투표에서 압도적인 지지율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는 점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1위 박시후는 약 1570만 표를 얻으며, 각각 약 1081만 표, 1007만 표에 그친 2위, 3위와 500만 표가 넘는 격차를 보였던 것. 박시후에게 집중적으로 쏟아진 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이 독보적인 한류스타의 입지를 다시 한 번 확인케 했다.

무엇보다 지난 13일부터 시작된 '제241회 일본한국연예인 인기차트'에서 역시 박시후의 압승이 예상되고 있어 시선을 모으고 있다.

투표 마감은 오는 19일로, 1일 동안의 투표 기간이 남아있지만, 18일(오늘) 기준으로 1등 박시후와 2등의 표 차이가 무려 300만 표 가까이 나고 있는 터.

이로 인해 중국 내 전문가들은 또다시 박시후의 무난한 1위 등극을 점치고 있다. 박시후의 62주 연속 1위 신화가 이어질 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하면 올 초 중국에서는 안후이TV를 통해 SBS '청담동 앨리스'가 방영된 이후 광적인 '시후 앓이'가 중국 전역에 들끓었던 상태. 뜨거운 열풍에 힘입어 박시후의 또 다른 주연작 KBS '공주의 남자'가 긴급 편성되는 등 그 인기를 실감케 했던 바 있다.

또한 지난해 중국 영화 '향기'의 주인공으로 발탁된 박시후가 촬영과 화보 촬영 등을 위해 중국을 찾을 때마다 수천여명의 팬들이 공항에 모여들며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최근 일본에서는 박시후 주연작 '청담동 앨리스'와 '공주의 남자'가 동일한 시기에 지상파를 통해 방송되며 '월화수목금 시후DAY'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관련 중국과 일본으로 뻗어나가고 있는 박시후의 '무한 저력'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소속사 후 팩토리는 "'청담동 앨리스'와 '공주의 남자'가 중국 전역에서 방송된 이후 관심을 가져주시고 지속적으로 사랑을 보여주시는 중국 팬 분들이 많이 늘었다"라며 "끊임없이 성원을 보여주는 팬들이 있기에 배우 박시후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넘치는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박시후는 중국 영화 첫 주연작인 영화 '향기'의 후시 녹음까지 마무리 짓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올 여름 중국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향기'에 쏠릴 폭발적인 반응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