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공효진, 강렬+인상적인 첫만남'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공효진, 강렬+인상적인 첫만남

Posted at 2014. 7. 24. 10:46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지티엔터테인먼트-CJE&M) SBS 새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의 조인성과 공효진의 강렬하고도 인상적인 첫만남을 가졌다.

초호화 출연진 캐스팅과 '황금 콤비'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 PD의 신작으로 드라마 시작 전부터 많은 관심을 불러모았던 SBS 새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제작 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가 23일 첫 방송 된 이후 기대에 걸맞은 뛰어난 영상미와 완성도, 그리고 재미까지 갖춘 웰메이드 드라마를 예고하며 시청자들로부터 열광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1회에서는 완벽한 외모의 인기 추리 소설작가 역의 조인성과 까칠하고 시크한 정신과 의사 지해수 역을 맡은 공효진의 좌충우돌 첫 만남이 그려지며 앞으로 이어질 두 사람의 달콤한 사랑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불러 일으켰다.

추리작가와 정신과 의사의 신분으로 TV토크쇼에 출연하게 된 해수(공효진 분)와 재열(조인성 분)은 장재열의 소설 속 인물들의 극단적인 캐릭터 설정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이며 티격태격한다. 능청스럽게 공격을 피해가는 재열과 이에 지지 않고 까칠하게 응수하는 해수는 토크쇼 내내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 가다가, 토크쇼가 끝날 무렵 해수가 던진 재치 넘치는 질문에 재열은 답을 못하게 되고 재열은 그녀에게 묘한 승부욕과 함께 호기심을 갖기 시작한다.

이어 우연히 클럽에서 다시 만난 해수와 재열은 해수가 치료하는 정신분열증 환자를 쫓기 위해 도로를 전력 질주하며 위험한 레이스를 펼치고, 환자를 무사히 119 구급대에 인계한다. 급박하고 정신 없는 상황 속에 머리에 타박상을 입게 된 재열은 뒤늦게야 자신이 다쳤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 황당해하고, 그런 재열을 위해 해수는 자신의 러닝셔츠를 찢어 재열의 상처를 치료한다. 하지만, 해수 역시 자신의 팔이 빠져버린 것을 모르는 상태. 긴장이 풀려버린 해수는 그만 재열의 품에서 기절하게 된다. 재열은 잠시 해수를 물끄러미 바라보며 묘한 호감을 느끼게 된다.

드라마 1회를 시청한 누리꾼들은 각종 드라마 관련 게시판과 SNS등에 "신선한 소재와 화려한 영상미가 좋았다", "얄미운 듯 모든 것을 다 가진 매력남 조인성, 그의 마음을 훔쳐간 로코 여제 공블리, 두 사람의 환상 케미 기대", "독특한 연출과 트렌디함이 느껴졌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드라마에 대한 열광적인 소감을 남겼다.

토크쇼라는 독특한 장소와 환자 추격이라는 웃지 못할 사건으로 좌충우돌 첫 대면을 하게 된 해수와 재열이 다음 번엔 또 어떤 특별한 만남을 가질지, 두 사람이 그려나갈 가슴 설레는 로맨스는 24일 오늘밤 10시 '괜찮아, 사랑이야' 2회에서 이어진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