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윤진이, 강렬+임팩트 존재감 과시!'괜찮아, 사랑이야' 윤진이, 강렬+임팩트 존재감 과시!

Posted at 2014. 7. 24. 10:50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킹콩엔터테인먼트)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첫 방송에 특별출연한 윤진이가 강렬하고 임팩트 있는 등장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매 작품마다 남다른 존재감으로 화제를 불러 모으는 그녀가 인기 추리소설 작가 장재열(조인성 분)의 여자 친구 '이풀잎' 역을 완벽히 소화해내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겨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것.

지난 방송에서 이풀잎은 장재열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클럽을 찾아 그와 함께 파티를 즐기는 장면이 그려졌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그녀는 장재열에게 다가가 키스를 했고, 함께 있던 다른 사람들이 "한 번 더"를 외치자 반대로 그가 그녀의 허리를 감싼 채 진한 키스를 클럽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후 재열이 욕실에서 씻고 나오자 풀잎은 "다음에 나 깨울 땐 손으로 깨워, 음악 틀고 창문 열고 시끄럽게 하지 말고”라며 퉁명스러운 모습을 보였고, 그의 짧은 대답에 "가란 소리구나. 대답이 짧아지는 거보니까"라며 그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하나에 반응하며 오랜 연인처럼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나갔다.

하지만 그가 멀어지자 이풀잎은 자신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으며 차갑게 돌변했고, "내 책은? 어떻게 됐어?"라며 미심쩍은 행동을 보였다. 그러나 결국 그녀가 장재열이 쓴 책에 장르와 상황만 살짝 바꿔 같은 시기에 출간한 사실이 밝혀졌고, 그가 그녀의 진짜 속내를 알게 되었을 때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윤진이의 등장만으로도 강렬한 인상이 남는 듯", "짧은 출연에도 존재감만큼은 돋보였던 것 같다", "도도하고, 도시적인 여성미가 풀풀~", "윤진이가 반전 캐릭터를 잘 소화해낸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출연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과 신선한 스토리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나가는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는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