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널사' 장혁-장나라, 달달 로맨스 시작됐다!'운널사' 장혁-장나라, 달달 로맨스 시작됐다!

Posted at 2014. 7. 24. 10:54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주)넘버쓰리픽쳐스-페이지원필름(주)) 장혁과 장나라의 '썸'이 제대로 폭발했다.

옆에만 있어도 심장이 두근대고, 눈앞에서 사라지면 불안한 느낌이 바로 사랑이다. 그걸 모른 채 서로를 오해하다 자신의 마음을 깨닫는 순간 달달한 로맨스가 폭발하며 안방극장에 설렘주의보가 발휘됐다.

이같이 본격적인 로맨스가 시작됨에 따라 '운명처럼 널 사랑해'는 동시간 프로그램 중 시청률 2위를 기록하며, 반등을 시작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국 9.7%, 수도권 10.7%로 자체 최고 시청률과 타이기록으로 동시간 프로그램 중 2위를 기록했으며, 또 다른 시청률 조사회사 TNmS에 따르면 전국 9.6%, 수도권 11.3%로 역시 자체 최고 시청률과 타이 기록으로 동시간 프로그램 중 2위를 차지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운명처럼 널 사랑해(주찬옥, 조진국 극본/이동윤 연출/(주)넘버쓰리픽쳐스, 페이지원필름(주) 제작)(이하 운널사)' 7회에서는 이건(장혁 분)과 김미영(장나라 분)이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면서 운명 같은 러브스토리의 시작을 선포했다.

둘만 몰랐을 뿐 '달팽이 커플(장혁+장나라)'은 이미 천생연분이었다. 계약서대로 아이를 낳을 때까지만 부부행세를 한다고 말하면서도, 마음은 이미 서로를 향해 있었다. 건과 미영은 냉장고 냄새에 동시에 천생연분만 한다는 쌍입덧을 해댔고, 서로가 곁에 없자 자신도 모르게 빈자리를 느꼈다. 건은 미영이 짐을 싸서 나가자 언제 전화가 올까 모든 신경이 휴대폰을 향했고, 연락 없는 미영에게 자신도 모르게 화를 냈다. 돌아와 나란히 침대에 눕자 절로 가슴이 콩닥이는 등 둘은 이미 운명의 실로 묶여있음을 암시했다.

자신의 마음을 확인하는 일련의 과정들은 시작하는 연인들의 설렘처럼 가슴을 뛰게 했다. 아직 자신의 감정을 깨닫지 못한 건이, 미영과 찍은 휴대폰 속 사진을 지울까 말까 고민하다 그냥 두는 모습을 보며 시청자들의 마음도 덩달아 콩닥이게 만들었다.

특히 결혼 뒤 첫 합방 장면은 '쿵쾅 쿵쾅'거리는 건과 미영의 심장소리만큼이나 시청자의 가슴도 뛰게 했다. 서툴지만 그래서 더 진심 어린 건의 행동은 썸 타는 관계가 누릴 수 있는 최고의 절정에 이른 설렘의 맛이었다. 소파에서 자는 미영이 신경 쓰여 장식장의 향수를 만지는 척 슬쩍 나가 부스럭대더니, 침대에 누운 미영과 함께 있고 싶어 다친 척 귀여운 '꼼수'를 누리는 모습은 패가 다 보이는데도 '혼자만 모르겠지'하며 좋아하는 사내아이처럼 엄마미소가 지어진다.

급기야 나란히 누운 뒤 가슴이 쿵쾅쿵쾅 거리는 두 사람과, 소파에서 자겠다며 나가려는 김미영의 손을 낚아채 기습 포옹으로 침대에서 꼭 껴안고는 키스를 하려는 모습은 여심을 장나라에 특급 빙의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사랑을 확인하는 장면에서 오랜 호흡에서 나오는 장나라와 장혁의, 함께 있기만 해도 그저 흐뭇한 특급 케미가 더욱 폭발했다.

제작진의 센스도 갈수록 업그레이드 됐다. '달팽이 밥 주러 간다', '달팽이 쎈데?' 등 대사와 함께 침대에 누운 건이 “나는 목석이다”를 외치는 모습, '가출 며느리 모드' 식의 톡톡 튀는 표현으로 만점 센스를 선보였다. 특히 건이 '달팽이' 미영을 기다리며 홀로 운동하는 장면에서는 이적의 '달팽이'가 흘러나오고, 건이 산파남이 되어 아이의 순산을 유도하는 장면에서는 의학드라마의 배경음악이 흘렀다. 두사람의 쌍입덧 장면에서는 ‘잘했군 잘했어’가 나와 웃음보를 터뜨렸다.

이건과 김미영의 로맨스의 시작에 네티즌들은 "장혁, 장나라는 진리", "장혁은 정말 로코의 갑!", "내가 다 설레네. 이런 달달한 거 진짜 오랜만이다" "이 드라마 짧게 끝내지 맙시다. 한 50회 어떨까요? 감독님" "어쩜 모든 장면이 다 센스가 묻어나오나. '나는 목석이다'라고 말하는 장면에서 배꼽잡고 웃었다"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한편, 위트 있는 연출과 배우들의 코믹연기, 그리고 매회 쏟아지는 명 장면들로 화제의 중심에 선 MBC 수목 미니시리즈 '운명처럼 널 사랑해'는 9대 독자 허세 재벌남 이건과 소심 평범녀 김미영의 뜻하지 않은 하룻밤으로 생기는 기상천외한 초고속 로맨스. 오늘(24일) 밤 10시 8회 방송.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