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첫 방송부터 유쾌+감동 선사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첫 방송부터 유쾌+감동 선사

Posted at 2014. 8. 17. 11:29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삼화네트웍스) '가족끼리 왜 이래'가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공감을 끌어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16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 연출 전창근, 제작 (주)삼화네트웍스)는 차순봉(유동근 분)씨 가족의 바쁜 하루 일과를 유쾌한 웃음과 잔잔한 감동으로 그려내며 주말 안방극장에 신선한 새 바람을 몰고 왔다.

자식들만 바라보며 살아온 자식 바보 차순봉씨는 아침부터 자식들을 챙기느라 정신 없이 하루를 시작하지만, 정작 자식들은 자기 바쁜 이유로 아버지의 생일도 잊은 채 아버지와 밥 한 끼 먹지 못하는 상황들이 펼쳐졌다.

자신의 생일보다 자식들이 아침을 먹지 못할까 노심초사 하는 차순봉과 바쁘다는 핑계로 가족들에게 무심한 삼 남매의 모습은 왠지 우리네 모습을 되돌아보게 만들며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했다.

명품 배우들의 열연과 탁월한 호흡은 매 순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자상한 아버지로 완벽하게 변신한 유동근을 비롯해, 김용건(문대오 역), 양희경(차순금 역)의 안정된 연기는 드라마의 무게 중심을 잡고, 김현주(차강심 역)와 김상경(문태주 역)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 호흡, 윤박(차강재 역), 박형식(차달봉 역), 남지현(강서울 역), 김정민(서중백 역) 등도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를 높였다.

저마다 뚜렷한 개성을 가진 차씨 삼 남매의 좌충우돌 일상은 앞으로 더욱 파란만장해질 차순봉씨의 가족돌보기를 예고하며 즐거움을 선사했다.

첫째 차강심은 완벽을 자랑하는 대기업의 비서실장이다. 깡과 자존심으로 뭉친 그녀는 앞으로 까칠한 상사 문태주와 옥신각신하며 예기치 않은 러브스토리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둘째 차강재는 가족들에게 무심하지만 실력 있는 의사로 환자들을 위해 정신 없이 하루를 보냈다.

막내 차달봉은 백수 생활을 청산하고 무사히 첫 출근을 하나 했더니 아침부터 전철에서 소매치기를 당하고, 강서울과 난투극을 벌이며 운명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게다가 첫 출근한 회사는 다단계로 판명되고, 공원에서 약을 팔다 경찰서까지 가게 된 달봉이의 하루는 시청자들을 웃프게 만들었다.

생일날 저녁도 굶은 채 경찰서에 다녀온 순봉씨가 "살다 보면 이런 생일도 있고, 저런 생일도 있다"며 배고픈 가족들을 위해 라면을 끓이는 장면은 애잔한 감동을 선사하며 자나깨나 자식 걱정 뿐인 우리네 부모님을 떠오르게 만들었다.

'가족끼리 왜 이래'는 알찬 구성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전개, 톡톡 튀는 개성만점의 인물들, 유쾌하고 발랄하게 우리의 일상을 공감되게 그려내는 대사들, 무엇보다 웃음 속에 묻어나는 잔잔한 감동으로 바쁜 일상 속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며 멋진 시작을 알렸다.

극의 말미 달봉이와 결혼을 약속했다는 서울이의 등장에 눈이 휘둥그레진 순봉씨의 모습은 달봉이의 결혼으로 한 바탕 소동이 벌어질 차씨 집안의 유쾌한 하루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KBS 2TV의 새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는 자식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 시대의 자식바보 아빠가 이기적인 자식들을 개조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불효소송’을 중심으로, 좌충우돌 차씨 집안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할 휴먼가족드라마다.

'가족끼리 왜 이래' 2회는 오늘(8월17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